한미약품, 30년간 헌혈 1만 명 분 모아

81년부터 매년 시무식 후 직원들 헌혈

한미약품이 1981년부터 30년간 실시한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통해 1만명에게

수혈할 혈액량을 모았다.

한미약품은 4~1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본사, 기흥연구센터, 평택-팔탄공장, 충남

천안 영업사원교육장 등지에서 벌인 헌혈 캠페인에 임직원 192명이 참여했다고 13일

밝혔다.

누적된 헌혈횟수는 총 3,422회, 헌혈량은 최소 109만5천cc로 총 1만266명에게

수혈할 만한 양이다. 매년 모은 헌혈증서는 백혈병재단과 한국신장학회 등에 기증해

왔다.

한미약품 임종호 상무는 “연초 헌혈 캠페인에 매년 200명 안팎의 임직원들이

참여한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헌혈을 해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