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생명나눔 원정대’ 출정식

장기 이식자 및 기증자로 구성된 ‘히말라야 생명나눔 원정대’가 오늘 오전 11시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출정식을 가졌다.

서울대학교병원(병원장 성상철) 주최, 한국노바티스(대표: 피터 야거) 후원으로 꾸려진 원정대는 11일 네팔로 출국, 12월 20일경 산악인 박영석 대장의 인솔로 히말라야 아일랜드 피크(6,189m)를 등정할 예정이다.

생명나눔 원정대는 히말라야 등정을 위해 총 12주 동안 1, 2차에 걸쳐 엄격한 산악 훈련을 받았다. 장기 이식자(기증자)에게는 쉽지 않은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장기이식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고자 의기를 다져왔다.

원정대 중 최연소 참가자인 지정혁씨(23세, 신장 이식)은 “히말라야 등정을 준비하면서 스스로 많이 변화된 걸 느꼈다”며 “매주 산을 오르는 훈련과정에서 이젠 나도 어떤 일이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생명나눔 원정대 단장을 맡은 서울대학교병원 장기이식센터 서경석 교수는 “이번 원정대는 장기이식자 및 기증자, 의료진 등 장기이식자의 생명을 위해 노력하는 관계자들이 원정대 일원으로 다 함께 참여한다는 점에서 뜻 깊은 행사”라며 “장기 이식 환자들이 어렵게 훈련받고 준비한 만큼 사회적으로 장기 이식이 더 활발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를 후원한 노바티스 피터 야거 사장은 “면역억제제 역사와 장기이식 활성화의 큰 전환점을 마련한 산디문 뉴오랄 발매 25주년을 맞아 장기 이식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뜻 깊은 행사를 후원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노바티스는 한국 국민들의 건강에 이바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정대 인솔을 맡은 박영석 대장은 “원정대원들은 장기이식을 받았기 때문에 일반인과는 차이가 있지만, 그 의지 만큼은 누구보다 강하다”며 아일랜드 피크 정복을 향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히말라야 생명나눔 원정대는 12월 11일 네팔 카트만두로 출발, 17 ~ 23일경 아일랜드 피크 정상 공격 후 29일경 귀국할 예정이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