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병원축제 성대한 개막

국제병원연맹총회, 코엑스서 개회식…2000여 명 참석

대한병원협회

주관으로 개최되는 제35차 국제병원연맹 총회 및 학술대회가 6일 오전 10시  서울

코엑스에서 전세계 2000여 명의 병원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한 막을 올렸다.

세계 병원인들의 축제이기도 한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에 병원이 세워진 이래 120년

만에 처음 열리는 국제행사이기 때문에 그 의미를 더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유비쿼터스 의료의 비전과 전략’을 주제로 U-health로 대표되는

병원정보통신시스템 발전을 통한 의료 질 향상과 나아가 의료산업 발전방안을 모색한다.

병원협회는 이번 행사가 의료시장 개방과 국제화 시대에 한국병원의 역량을 강화하는

전기를 마련하고, 세계 병원들 간의 정보교환과 이슈에 대한 토론을 통해 병원산업

및 보건의료의 발전을 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제약, 의료기기, IT 등 우리 병원관련 산업의 우수성을 국제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행사 ‘유비쿼터스 의료의 비전과 전략’이란 주제를 바탕으로 국내외에서

많은 관련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병원들에 관한 연제를 발표한다.

대표적인 발표자로선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의 아놀드 칼루즈니 명예교수를

비롯해 국제병원연맹 스벤슨 사무총장, 미국 대국적기업인 오라클의 네일 드 크레스센조

부회장, 그리고 국내 인사로서 LG CNS의 신재철 대표이사 등을 꼽을 수 있다.

각 세션별 주제로는 △유비쿼터스 기술과 의료 △환자안전 △각국의 병원심사

시스템 △각국의 병원정책 비교 △의료조직의 동향과 전망 △특별세션인 디자인,

헬스 국제아카데미와 국제건축가협회 공중보건구룹 △병원약사의 역할과 발전방향

△임상간호의 질 향상 △유비쿼터스 시대의 보건정보관리 △임상영양의 발전방향

△전자상거래와 의료 △의료기관의 인적자원관리 △의료의 세계화 등이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세계적인 병원산업 행사가 서울에서 개최된 것에 대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서울시가 지향하고 있는 최첨단 도시와 유비쿼터스

의료가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향후 병원계와 많은 논의를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복지부 문창진 차관은 "이번 행사가 국내 의료산업 발전의 도화선이 되길

기원한다"며 "정부도 병원산업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격려했다.

병원협회 김철수 회장은 "한국의 수준 높은 의료산업을 전세계 병원인들에게

각인시켜 줄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한국이 세계의료를 선도하겠다는

의지는 꿈이 아닌 현실이 되고 있다"고 피력했다.

조직위원회 김광태 위원장은 "유비쿼터스 의료가 세계 속에서 어느 수준에

와 있는지를 인식하고, 세계 여러 나라의 정보를 습득해 결국 병원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7-11-06 10:38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