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집중력장애, 가상현실(VR)로 치료하는 행사 열린다

 

[사진=Gorodenkoff/shutterstock]

“주의집중력장애를 가상현실(VR) 체험으로 치료할 수 있을까요?”

주의집중력장애를 가진 아이를 둔 부모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일상 생활 중 주의력을 지속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고, 무시해야 하는 자극에 의해서도 주의가 산만해진다. 부모님이나 선생님의 말을 귀 기울여 듣지도 않고 물건을 잘 잃어버리기도 한다. 증상이 심해지면 학교 생활에 적응하기 어렵고 언어발달, 기억력, 정서적인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29일(금) 오후 3시부터 서울  강남구 언주로  강남세브란스병원 대강당에서 열리는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상현실 플래그십 프로젝트 성과발표 심포지움은  공황장애, 주의집중력장애에 대해 논의하고  가상현실(VR)로 치료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특히 이날 병원 대강당 앞에서 공황장애-주의집중력장애를 치료하기 위한 VR  콘텐츠 시연 및 체험 행사가 예정돼 있어 관심을 끈다. 그렇다면 VR 기술이 어떻게 공황장애-주의집중력장애 환자에게 도움이 될까?

가상현실(VR) 전문기업인 (주)에프앤아이 강상욱 본부장은 “가상현실을 통해 사람이 많은  커피숍과 같이 주의가 산만해 질 수 있는 공간에 환자를 노출시킨 후 집중 훈련을 하는 방식으로 환자의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실제 상황이 아닌데도 일반인들과 달리 주의집중력장애 환자들은 가상 상황 역시 힘들어한다”면서 “이를 이겨냈을 때 자신감이 향상되고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고 했다.

공황장애-주의집중력장애 환자의 치유를 돕는 가상현실 플래그십 프로젝트에는 (주)에프앤아이, 강남세브란스병원, 셀바스에이아이, (주)코리아메디케어 컨소시움이 참여해 연구·개발을 진행해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가 주최하는 이번 심포지움에는 가상현실 플래그십 프로젝트 소개(김재진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챗봇 공황장애/주의집중력장애 관리 어플리케이션-토닥이(장수아  의학행동과학연구소 연구원),  불안장애 영역에서의 가상현실 기반 치료의 활용(김준형 정신건강의학과 강사), 공황장애 가상현실 치료 프로그램-Relieve(오주영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에  대한 발표가 진행된다..

또  소아청소년 정신건강 영역에서의 가상현실 기반 치료의 활용(김은주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주의집중력장애 가상현실 치료 프로그램-Pay Attention(김수정 정신건강의학과 강사)에 대한 강연이 이어진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