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3분기 영업 이익 278억…전년 대비 102%↑

한미약품(대표 우종수·권세창)은 올 3분기 연결 기준 영업 이익이 27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2% 증가했다고 3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276억 원으로 3.6% 늘었고, 순이익은 261.9% 늘어난 228억 원을 기록했다.

한미약품은 3분기 자체 개발한 주력 제품이 고르게 성장하면서 안정적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분석했다. 한미약품 매출 가운데 자체 개발한 제품의 비중은 71.5%다. 도입 제품 등을 의미하는 상품 매출은 17.8%다.

특히 주력 제품인 아모잘탄(고혈압 치료제)과 아모디핀(고혈압 치료제), 로수젯(고지혈증 치료제), 구구와 팔팔(발기부전 치료제) 등의 안정적 성장이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협력사들이 지급한 기술료도 수익으로 인식됐다.

중국 현지 법인 북경한미약품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8% 성장한 540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 이익도 27.6% 증가한 90억 원을, 순이익은 27.4% 증가한 79억 원을 기록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라이선스 계약 수정에 따른 기술료 감소에도 불구하고 영업 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며 “4분기에는 한미약품 1등 브랜드인 ‘아모잘탄 패밀리’ 제품의 마케팅이 본격화 되고, 경쟁력 있는 신제품들에 대한 시장의 호평도 지속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3분기 연구 개발(R&D) 투자액은 매출 대비 20.0%인 455억 원을 기록했다. 기술료 수익을 제외한 매출과 비교하면 21.4%에 해당한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