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임상시험신약생산센터와 신약 공동 개발

동국제약(대표이사 오흥주)은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 임상시험신약생산센터(센터장 김훈주)와 손을 잡고 신약 개발에 나선다.

4월 28일, 동국제약은 임상시험신약생산센터와 공동 연구 및 인프라 공유, 기관 운영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각종 자료 및 정보의 교류, 기타 양 기관의 상호 발전과 이익을 위한 제반 사항 등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동국제약은 임상시험신약생산센터와 함께 ‘리포조말 독소루비신 주사(가칭)’ 외 향후 다양한 연구 개발 품목의 임상 시험약을 생산할 예정이다.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내 정부 핵심 연구 시설 중 하나인 임상시험신약생산센터는 독자적인 의약품 생산 시설의 구축과 운용이 어려운 프로젝트의 수행을 위해 제약 기업이나 연구 기관 등에 연구용 의약품을 공급해, 신약 연구 개발을 촉진하고 그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설립됐다.

글로벌 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 기준(GMP) 기준에 적합한 임상용 의약품을 생산 및 공급할 뿐만 아니라 합성 의약품의 수탁 생산이 가능한 국내 유일한 공공 기관이다.

임상시험신약생산센터 김훈주 센터장은 “향후 생산과 신약 및 개량 신약 관련 네트워크 제공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동국제약과 협력해 연구 개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동국제약 오흥주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소량 생산 부담을 줄이고, 센터로부터 항암제 연구 개발 시 제조와 GMP에 적합한 기술 정보 등을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센터와 좋은 성과들을 이루어, 공공 기관과 기업 간의 우수 협력 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