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북한 수해지역에 의약품 지원

한미약품이 13억 원 규모의 의약품을 북한 수해 지역 주민들을 위해 지원했다.

한미약품은 25일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와 함께 경기도 파주 임진각에서북한 수해지역 지원용 물자 북송식을 갖고 25톤 트럭 6대 분량, 13억 원 규모의 의약품을 육로를 통해 개성에 전달했다. 특히 이러한 대규모 의약품 대북전달이 육로를 통해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지원되는 의약품은 영양수액제(올리클리노멜)와 해열진통제(스피드펜나노), 당분보충용식품(글루코) 등으로 북한 수해 지역 주민들에게 사용될 예정이다.

한미약품은 이 날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와 함께 개성 현지까지 방문해 의약품을 전달하고 수해 지역 활용 계획 등에 대해 확인하고 돌아왔다.

한미약품 임종철 위원(사회공헌팀)은 “올 해 발생한 잇따른 수해로 북한 주민들에게 심각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치료용 의약품을 북한 측에 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6~8월 사이 발생한 수해로 30만명에 육박하는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