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해동

냉장보관보단 실온보관이 좋은 식재료들

7 냉장고 내부 온도는 적어도 4.5℃이하여야 음식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그 이상 온도가 올라가면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쉬워진다. 음식을 보관하려면 따뜻한 온도보단 차가운 온도가 유리하다는 의미다. 그렇다고 해서 모든 식재료가 냉장보관을 필요로 하는 건 아니다. 차가운 온도에 보관할 필요가 없거나 낮은 온도가 오히려…

냉동 및 통조림 채소, 영양소 손실 막는다

채소는 실온에서 싱싱하고 신선한 상태를 유지할 때 먹어야 한다는 인식이 있다. 그렇다면 냉동시킨 채소나 통조림에 든 채소는 실온의 생채소보다 건강상 이점이 적을까. 일부 채소는 수확한 직후부터 비타민이 파괴되기 시작한다. 수확한 뒤 곧바로 먹는다면 영양상 크게 손해 볼 일이 없지만 일련의 유통과정을 거친 뒤 소비자의…

얼려 두었던 고기, 안전하게 녹이는 방법 4

냉동 보관해 놓은 육류를 안전하게 해동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식중독은 사계절 내내 조심해야하는 질병인 만큼 식재료를 안전하게 관리하고 조리해야 한다. 육류는 구매 후 냉동실에 넣으면 보다 오랫동안 보관 가능하고, 맛과 영양성분을 보존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조리를 할 때는 얼려 놓은 고기를…

[날씨와 건강] 해동 시엔 냉장고·전자레인지 이용해야

냉동 음식 상온서 해동하지 마세요

오전 기온은 19~22도, 오후는 23~29도.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은 전국적으로 비 소식이 있다. 비가 내리면 도로가 미끄럽고 가시거리가 짧아지니 귀경 시 안전 운전에 주의해야겠다. ☞ 오늘의 건강= 아직 늦더위가 남았다. 남은 추석 연휴 가족들과 집 혹은 캠핌장에서 직접 요리를 해 먹을 예정이라면 음식재료 세척·보관, 음식의 신선도와 위생 상태…

온화한 기온, 음식 조리 전후 주의할 점

오전 기온은 -3~10도, 오후는 8~15도로 온화한 기온을 보이겠으나, 전국적으로 날이 흐리거나 비 소식이 있겠다. 남부지방은 금요일 오전까지 이번 비가 이어질 예정이다. ☞ 오늘의 건강= 점점 따뜻해지는 날씨로 음식 조리에 좀 더 신경 써야 할 때다. 우선 조리를 하기 전에는 30초 이상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해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돼지고기 영양소는 육즙에…‘국내산’, ‘냉장육’ 따지는 이유

윤기를 내며 익는 삼겹살, 자작한 국물의 제육볶음.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좋아하는 돼지고기 요리다.  돼지고기는 구하기 쉽고, 가격 면에서도 친근해 많은 사람들이 즐겨 먹는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국내산 돼지고기 대신 ‘프리미엄’이라는 이름을 내건 수입산 돼지고기가 유행하기 …

얼려 두었던 고기, 안전하게 녹이는 4가지 방법

냉동 보관해 놓은 육류를 안전하게 해동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식중독이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시즌인 만큼 식재료를 안전하게 관리하고 조리해야 할 때다. 육류는 구매 후 냉동실에 넣으면 보다 오랫동안 보관 가능하고, 맛과 영양성분을 보존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조리를 할 때는 얼려 놓은 고기를 녹여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잘못된 방법으로 해동하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