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피지선

[날씨와 건강] 봄동, 냉이로 겨울철 얼어버린 몸과 마음 ‘달래’ 보아요

봄과 함께 찾아온 나물, 제철 맞아 맛 좋고 영양 가득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낮아 춥겠으나, 낮엔 기온이 올라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전망이다. 일교차가 15도 내외로 크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7~4도, 낮 최고기온은 7~16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우수(雨水)가 지나고 푸른 새싹이 자라는 봄이 왔다. 향긋한 봄나물은 식욕을 북돋는 데 큰 도움을…

여드름 났을 때 하면 안 되는 행동 4

여드름은 피지선 분비가 왕성한 청소년기에 많이 나타난다. 하지만 성인이 된 이후 생기는 여드름은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다. 미용에 신경을 쓰는 여성들에게 여드름은 큰 고민거리다. 여드름이 신경 쓰여 자꾸 건드리다보면 흉터가 생기는 경우도 적지 않다. 건강정보 매체 자료를 토대로 여드름이 생겼을 때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추운 겨울철 피부 관리 요령 4

피부 타입은 사람들마다 차이가 있다 건성, 지성, 복합성 등 다양한 피부 타입이 있지만 계절의 영향을 피해갈 수 없다는 점은 매한가지다. 갑자기 영하권으로 떨어진 날씨에 맞는 피부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기온이 내려가면서 패딩점퍼, 장갑, 목도리, 털모자까지 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처럼 날씨에 맞는 옷을…

슬픈 건 아닌데… 갑자기 눈물이 나는 이유 10

아침저녁으로 추운 계절이 돌아왔다. 이 시기 갑자기 눈물이 나는 사람들이 있다. 이는 건조한 찬바람 혹은 알레르기도 원인이 된다. 이처럼 불쑥 눈물이 나도록 만드는 몇 가지 요인들이 있다.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눈물 나는 이유 10가지를 알아본다. …

피로, 우울감… 호르몬 불균형의 신호 7

내분비물로도 불리는 호르몬은 동물의 내분비샘에서 분비되는 체액과 함께 체내를 순환하며 다른 기관이나 조직의 작용을 촉진, 억제하는 물질을 말한다. 호르몬은 이렇게 몸의 각 기관과 세포가 제 기능을 하도록 만드는 메신저 역할을 한다. 이 때문에 호르몬 수치에 이상이 생기면 몸에도 이상 신호가 감지될 수밖에 없다.…

눈에서 자꾸 눈물이 나는 이유 9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많이 떨어졌다. 요즘 같은 시기에는 갑자기 눈에서 눈물이 나오는 경우가 증가한다. 가을을 타서일까. 한 가지 이유가 될 수 있지만 건조한 찬바람이나 환절기 알레르기 등 여러 가지 원인이 있다. 이와 관련해 ‘메디슨넷닷컴’ 등이 소개한 자꾸 눈물이 나게 만드는 요인들을 알아본다. …

365일 외부에 노출된 얼굴… 노화 어떻게 막나?

환절기에는 피부가 쉽게 건조해지고 거칠어진다. 또 외부 자극들로 인해 피부 장벽이 무너지면서 피부 노화가 가속되는 시기이기도 하다. 피부 노화는 나이가 들면서 일어나는 생리적인 노화 현상 외에도, 햇빛 노출로 인한 '광노화'가 큰 영향을 미친다. 옷으로 감싸는 몸과 달리 365일 외부 환경에…

여드름 났을 때 하지 말아야 행동 4

여드름은 피지선 분비가 왕성한 청소년기에 많이 나타난다. 하지만 성인이 된 이후 생기는 여드름은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다. 미용에 신경을 쓰는 여성들에게 여드름은 큰 고민거리다. 여드름이 신경 쓰여 자꾸 건드리다보면 흉터가 생기는 경우도 적지 않다. '야후닷컴'이 여드름이 생겼을 때 하지 말아야 할 행동…

가로, 세로 목주름… 생기는 원인 서로 달라

얼굴이 팽팽해도 목을 보면 나이를 알 수 있다? 여기엔 한 가지 오해가 있다. 관리를 잘하면 달라지는 얼굴과 달리 목주름은 '노화에 반드시 굴복하는 부위'라는 인식이 있지만, 이는 반은 맞고 반은 틀린 얘기다. 목주름은 노화와 연관이 있는 주름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주름도 있다. 가로 주름과 세로…

20~50대 연령별 ‘주름 관리’ 요령

주름은 피부 진피 층의 콜라겐과 탄력 섬유가 소실되면서 피부 표면에 골이 생기는 것이다. 사람의 인상을 결정하는 주름은 피부 탄력도가 높은 젊은 층에서는 잘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노화의 상징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하지만 이러한 피부 노화 현상이 40~50대 중년층에서만 발생한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성인의…

여드름 생겼을 때 하지 말아야 할 5가지

얼굴, 목, 등, 가슴 부위에는 피지선이 발달해 있다. 피지선의 분비가 왕성해지면 여드름이 생길 수 있다. 청소년기에 여드름이 많은 이유다. 하지만 성인이 된 이후 나타나는 여드름은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다. 미용에 신경을 쓰는 젊은 여성들에게 큰 고민거리인 것이다. 여드름이 신경 쓰여 자꾸 건드리다보면 흉이 지는 경우도 적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