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다리

‘이 병’ 고치려면 다리 아플 때까지 걸어라 (연구)

말초동맥 질환 환자들이 다리가 아플 때까지 걷는 운동을 하면 걷기 능력이 개선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말초동맥 질환은 주로 다리의 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히면서 생기는 병이다. 피에 콜레스테롤이 많아지면 혈관벽에 쌓여 플라크가 되고, 피가 제대로 통하지 못한다. 발의 감각이 둔해지고 걸으면 다리에 쥐가 난 것처럼 당긴다. 장기화하면 다리 털이나 발톱이…

‘다리 떨면 복 달아난다’고요?…천만의 말씀

'다리를 떨면 복이 달아난다'는 속설이 있다. 이 속설로 인해 사람들이 있는 곳에서 다리 떠는 것을 망설이게 되고, 또 주위에 다리를 떠는 사람이 있으면 타박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다리를 떨면 복 달아난다'는 말은 잘못 알려진 속설 중 하나이며 오히려 건강에 좋다는 것이 의료계의 설명이다. 의자에 오래 앉아 있으면 다리가 잘 붓고…

하지 정맥류의 유전 변이 확인, 수술 필요성 예측 가능

하지 정맥류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수술을 필요로 할 가능성을 예측하는 유전적 위험 점수가 처음으로 규명됐다. 영국 옥스포드대 연구팀이 사상 최대 규모의 국제적 연구를 바탕으로 하지 정맥류의 수술 가능성이 유전학적 요인과 관련이 있음을 밝혀냈다. 이는 잠재적으로 새로운 치료법으로 이어질 수 있다. 하지 정맥류는 만성…

삔 발목 자꾸 삐는 까닭…예방하려면?

한번 삔 발목은 쉽게 또 접질린다. 왜 그럴까? 예방법은 없을까? 미국 ‘뉴욕 타임스’가 전문가에게 물었다. 발목은 복잡한 부위다. 발을 구성하는 섬세한 뼈들이 인대로 다리뼈(정강이 및 종아리뼈)와 연결된다. 서고 걷고 달리며 쉴 틈 없이 굽혔다 펴기를 반복하는 데다 온몸의 체중을 떠받치기 때문에 부상 후 완벽한 재활이 힘들다. 삔 발목을 반복해서…

하루 ‘5분’ 투자로 건강한 허리 되찾자

허리 통증은 살면서 한 번쯤은 겪어봤을 만큼 흔한 증상이다. 허리 통증은 넘어지거나 부딪히는 외상을 제외하면 대개 평소 잘못된 생활 습관이나 자세, 운동 부족 등이 원인이 된다. 최근에는 미디어 콘텐츠를 손쉽게 즐길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이 활성화되면서 스마트 기기의 사용 시간이 급격히 증가해 허리 건강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 허리 통증을…

자꾸 풀리는 다리…혹시 ‘폼페병’?

전국이 대체로 구름많다가 오전부터 맑아지겠다. 서울과 경기북서부, 경기동부, 강원내륙·산지에는 늦은 오후부터 저녁 사이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 기온은 3~11도, 낮 최고 기온은 12~22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매년 4월 15일은 '세계 폼페병의 날'이다. 폼페병은 산 알파-글루코시다아제(GAA)라는 리소좀 효소가 결핍돼…

다리에 쥐가 나면 무조건 마그네슘?!

아악! 밤에 잠을 자려고 누웠다가 갑자기 종아리가 아파서 이렇게 소리를 질러봤던 사람이라면, 한 번 쯤 마그네슘에 대해 들어보았을 것이다. 다리, 손, 발 등 특정 부위에서 경련이 일어나고 근육이 수축되며 통증이 발생하는 상태를 흔히 ‘쥐가 났다’고 말한다. 마그네슘이 결핍되면 근육경련이 발생할 수 있어,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사람들이 영양제로 많이…

겨울철 자주 신는 롱부츠가 ‘하지정맥류’ 유발한다?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아침부터 낮 사이 경기북부에, 낮 동안 경기동부와 강원영서에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4∼5도, 낮 최고기온은 1∼13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날씨가 추워지면 혈관이 수축되면서 혈액순환 문제를 겪기 쉽다. 특히 여성들이 방한을 위해 애용하는 롱부츠나 레깅스 등은 다리 정맥을 압박해…

안짱이나 팔자로 걷는 아이, 걱정해야 할까?

아이가 걸음마를 시작하면 신경 쓰이는 게 한두가지가 아니다. 걸음걸이가 이상하면 더 걱정될 수밖에 없다. 남들과 다른 걸음걸이가 아이의 성장 발달과 장래 건강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염려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태어난 지 얼마 안된 신생아의 다리는 O자형를 하고 있다. 점차 몸집이 자라면서 2세 이후 정도가 되면 다리가 일자로 펴진다. 3~4세가…

30분마다 15걸음, 혈당 조절에 도움 (연구)

의자나 소파에 앉는 건 현대인의 기본 자세가 됐다. 그러나 장시간 앉아 지내는 건 '제2의 흡연'이라 불릴 정도로 건강에 해롭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에 따르면 30분에 한 번씩 일어나 3분 정도 몸을 움직이면 혈당, 콜레스테롤 조절 등 신진대사에 미치는 악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다. 거창한 운동이 아니어도 좋다. 서너 층 정도 계단을 오르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