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격리병상

확진자 기저질환 ‘비음압 일반병상’서 우선 치료

코로나19 확진자의 기저질환을 격리(음압)병상이 아닌 일반병상에서 치료하는 의료기관에 한시적으로 인센티브가 적용된다. 확진자가 크게 늘면서 입원수요도 함께 증가했다. 이로 인해 각 의료기관의 병상 운용에 어려움이 생기면서, 정부는 코로나19 증상이 경미한 기저질환 환자에 대한 입원체계를 일시적으로 조정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병상 소진 위기…전문가들 “임시병원 구축해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늘면서 입원 가능한 병상이 점점 줄고 있다. 이에 대한감염학회 등 전문학술단체들은 임시병원 설립의 필요성을 설명한 성명서를 냈다. 서울은 7일 기준 이용 가능한 중환자 치료 병상이 5개에 불과하다. 대전, 충남, 전북 등 일부 비수도권 지역은 여유 병상이 '0'개다. 이에 대한감염학회 등 11개 학술단체는 7일…

의료시스템 과부하 임박…역학조사 강화하면 효과 있을까?

겨울이라는 계절적 요인의 기세가 매섭다. 격리병상 부족 등 의료시스템 과부하가 우려되는 상황. 이로 인해 현재 시행 중인 방역 대책이 과연 효과적인지 검토가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7일 문재인 대통령은 수도권 지역의 코로나19 역학조사를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대해 일부 감염병 전문가들은 이러한 조치가 과연 3차 유행을…

격리 환자 5000명 육박…의료시스템 과부하 우려

코로나19로 격리 치료 중인 환자가 5000여명에 이르렀다. 감염병 전문가에 의하면 격리병상 부족 등 의료시스템 과부하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26일 0시 기준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4853명으로, 전날 4397명보다 하루 사이 456명이 증가했다.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는 격리 치료 환자가 5000명에 가까워지면 격리병상, 중환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