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야외활동

렙토스피라증

가을철 야외활동이 늘면서 주로 발생하는 발열성 질환인 진드기나 쥐로 인한 감염병의 증가가 예상된다. 렙토스피라증은 쥐로 인한 감염병으로, 병원성 렙토스피라균 감염에 의한 발열성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균에 감염된 동물의 소변에 직접 노출 또는 소변에 오염된 물, 토양 등에 노출 시 상처난 부위를 통해 전파된다. 잠복기는 2~30일, 평균 5~14일 정도다. 고열과 두통, 오한, 근육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

연휴 야외활동 ‘아나필락시스’ 위험…알레르기 미리 확인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다. 제주도와 강원 영동, 경상권 동해안과 남해안은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5∼40㎜, 강원 영동과 경상권 동해안, 남해안 5㎜ 안팎. 아침 최저기온은 17∼21도, 낮 최고기온은 23∼29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추석 연휴기간 성묘객이나 야외 나들이객들은 ‘벌 쏘임 사고’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이달 벌이 산란하는 시기로 개체 수가 늘고 활동이 왕성해지면서 벌 쏘임 사고가 가장 […]

야외활동을 해야 하는 이유 5가지

  가을이다. 야외활동을 하기 딱 좋은 시기다. 밖에서 활발한 신체 활동을 하면 좋다는 건 누구나 안다. 무엇이 좋은지 다시 한번 알아보자. 그리고 추운 겨울이 오기 전에 야외 활동량을 늘려보는 것은 어떨까. 근처 가까운 공원을 걷는 것만으로도 신체와 정신 건강 모두를 향상시킬 수 있다. 미국 언론매체 ‘허핑턴포스트(huffington post)’가 야외활동이 주는 건강상 이점을 보도했다.       ◆효율적인 운동효과 영국 에식스대 연구팀에 […]

노는 게 1순위… 아이들에게 배우는 건강 지혜

  어린이는 배우고 성장하는 시기다. 어른들에 비해 미성숙하고 어리숙하다. 현명하고 슬기로운 어른은 아이보다 행복감이 높을까. 대부분 어른들은 천진난만했던 어린 시절을 그리워한다. 정작 어릴 적 삶을 대하는 태도와 방식은 잊어버린 지 오래다.   미국 언론매체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아이들은 어른들보다 행복감과 신체적 건강에 있어 훨씬 현명하고 유연한 대처능력을 가지고 있다. 또 건강은 ‘제2의 천성’이어서 어른이 아이의 방식을 익히고 훈련하면 좋은 습관을 기르고 건강을 […]

자외선 강한 여름, 피부 ‘색소침착’ 신경쓰인다면

여름철 야외 활동이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피부가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된다. 자외선에 오래 쐬면 피부에 색소 침착이 일어나기 쉬운데, 히드로퀴논 성분 제품으로 치료할 수 있다. 동아제약은 색소 침착이 진행된 경우 히드로퀴논 성분이 함유된 멜라토링크림을 선보였다. 히드로퀴논은 멜라닌 생성을 촉진하는 효소인 타이로시아제를 억제해 멜라닌이 과도하게 생산되는 것을 방지하고, 이미 침착된 색소를 탈색하는 이중 작용으로 피부 색소 침착 치료가 […]

병을 부르는 나쁜 생활습관 3가지

  일상 생활습관 중에서 면역체계를 약화시키거나 불필요하게 바이러스에 노출되게 하는 것들이 있다. 미국 건강 포털 ‘리브스트롱닷컴’이 하루빨리 개선해야 할 병을 부르는 나쁜 생활습관 3가지를 소개했다.   1.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않는다 수많은 연구에서 스트레스가 면역계 기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스트레스는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발생하지만 그중에서도 외로움이나 제한된 사회 지원 체계로 인해 생기는 스트레스는 면역력에 가장 큰 손상을 준다.   […]

진정한 행복감을 주는 과학적인 방법 5가지

  물질에서 얻는 것은 일시적 많은 사람들은 인생을 살면서 더 많은 것들을 축적함으로써 행복감을 얻기 위해 노력한다. 즉, 수입이 더 많아지거나 안정된 가정생활을 영위하는 것이 자신을 행복하게 할 줄로 생각한다. 하지만 이런 것들은 일시적이며 진정한 행복감을 주지는 못한다.   심리학자들은 이런 현상을 ‘쾌락의 쳇바퀴(hedonic treadmill)’라고 부른다. 예를 들어 직장에서 승진을 하면 행복감을 느끼지만 이런 감정은 일시적이다. 과학 전문기자인 웬디 주커만은 […]

“귀 자꾸 쑤시면 안돼요”… 여름철 질환 2가지

  더위를 피해 야외활동이 잦아지는 여름이다. 하지만 야외활동을 즐기다 보면 뜻하지 않은 질병에 걸려 시달리는 경우도 생기게 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여름철에 주로 발생하는 질병 두 가지와 이에 대한 대처법을 알아본다.   ◆세균성 외이도염 수영을 하다 귓속에 물이 들어가면 귀가 먹먹해지고 목소리도 이상하게 울려서 들리게 된다. 이는 물이 외이도(바깥귀길)와 고막 사이에 고이면서 고막의 진동을 방해해서 생기는 현상이다.   이럴 때에는 […]

“SPF 기능 없는 선글라스, 눈 건강 해친다”

  가정주부 이모씨(34)는 아들의 선글라스를 다시 샀다. 처음 사준 선글라스는 이씨가 선글라스를 즐겨 쓰는 모습을 보고 아이가 졸라 사준 장난감 선글라스였다. 이씨는 가까운 놀이터나 야외 활동을 할 때면 아이와 함께 선글라스를 착용했다.   하지만, 이씨는 이웃으로부터 장난감 선글라스는 눈 건강에 나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자외선 차단과 눈부심 방지 기능이 있는 이씨의 선글라스와 달리 아이의 선글라스는 그냥 색만 검은 […]

자외선 관련 잘못된 상식 6가지

  여름철 못지 않게 봄철 자외선도 따갑다. 강한 자외선은 기미, 주근깨 같은 색소 침착을 일으킬 수 있다. 피부의 노화현상도 촉진한다. 피부 노화의 주범은 자외선이라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는 것 같지만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잘 보호하는 사람은 의외로 많지 않다.   각종 건강정보 사이트 자료를 토대로 자외선에 관한 잘못된 속설과 올바른 피부 관리법을 알아본다.       ◆자외선 가운데 UVB만 조심하면 된다? 자외선을 피하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