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을 주인으로 만드는 교통 문화는?

제한속도 시속 100㎞. 늘 지키는 차는 드물다. 어떤 차는 130㎞를 넘어 생-생- 지나간다. 상당수 운전자는 과속단속 카메라를 알리는 표지판이 나오면 참고했다가 카메라 30m 앞에서 속도를 줄인다. 사실, 표지판을 볼 필요도 없다. 스마트폰의 내비게이션 앱에서 속도 줄이라는 경고의 목소리가 나오기 때문. 내비게이션 앱을 켜놓는 이유는 길을 몰라서가 아니라, 범칙금을 내지 않기 위해서다.

    
‘애마(愛馬)’를 몰고 고속도로나 자동차전용도로로 나설 때마다 “이번에는 꼭 규정 속도 지켜야지”하고 맹세하지만, 번번이 어깁니다. 얼마 전에도 과속단속 카메라가 없는 도로에서 옆 차들과 함께 ‘자연스럽게’ 110㎞를 넘기며 운전하다가 깜짝 놀라 브레이크에 발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 그래도 최근 몇 년 동안 한 번도 과속 범칙금 통지서를 받지 않았습니다. 도로의 표지판이 시키는 대로, 내비게이션이 가리키는 대로 법을 여기면 되기 때문입니다.
    
며칠 전 고속도로에서 운전을 하다가, 문득 이곳 역시 우리나라 법제도의 축소판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도 정치인들이 법을 쏟아내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선 법이 적어서가 아니라 많아서가 문제이죠. 상당수는 지키기 힘들거나 대충 지키면 되는 법입니다. 행정당국에서는 철저하게 집행하지 않거나, 예외조항을 만듭니다. 국민은 준법의식이 약해집니다. 법을 지키면 뭔지 손해 봤다는 느낌이 듭니다. 많은 사람이 요령껏 법을 어기면서 양심적으로 노예가 됩니다.
    
나라마다 교통체계는 다르지만, 독일의 아우토반은 기본적으로 속도제한이 없지요. 대체로 130~150㎞/h를 제한속도로 두고 이를 조금이라도 초과하면 엄격하게 제재하는 곳이  100~110㎞/h 제한속도에 10%까지 초과했을 때 눈감거나 아니면 범칙금이 적은 나라보다 교통사고가 적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도로에서도 이렇게 하면 어떨까요? 너무 이상적 이야기일까요? 물론 이렇게 바뀌기 전에도 교통규칙을 지키는 것이 바람직하겠지만….

고속도로나 자동차전용도로의 제한속도는 현실적으로 높인다. 고속도로의 법적 단속기준은120~140㎞/h가 어떨까? 제한속도와 구분해서 친환경적으로 경제적인 권장속도를 제안한다. 과속 단속을 했을 때에는 1㎞/h를 넘겨도 범칙금을 부과한다. 과속단속을 알리는 표지판은 대폭 줄인다. 스마트폰 앱은 과속단속 대신 도로의 특성과 방향 등에 더 집중한다. 운전자는 늘 같은 마음으로 운전하면 된다. 한 순간도 법을 어길 필요가 없다. 도로에서 양심의 주인이 되고, 도로 밖에서도 주인의식이 유지된다.

 

안전한 운전을 위한 10계명

승용차는 문명의 이기이지만, 때에 따라선 흉기가 되기도 하죠? 잠시의 방심 때문에 돌이킬 수 없는 일이 생기기도 합니다. 핸들을 잡으면 조심하는 것이 제1원칙, 나머지는 이 마음을 잘 지키기 위한 생명원칙들.
    
①감기약을 먹고 운전하지 않는다. 졸음운전의 지름길!
②장거리 운전 시 졸음이 오면 무조건 차를 세운다. 또 야간운전 시에는 2시간마다 반드시 쉰다.
③유아를 앞좌석에 태우지 않는다. 애완견도 절대 금물.
④운전석 주위에 물건을 두지 않는다. 음료수가 든 컵도 두지 않는다.
⑤전화를 받으려면 반드시 핸즈프리로. 전화를 거는 것은 삼간다. 문자를 보내는 것도 자살행위.
⑥운전 중 딴 짓 금물. 음식을 먹거나 음료를 마시지 않는다. 운전 중에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 여자는 화장을 하지 않는다.
⑦운전 중 스마트폰 동영상을 보지 않는다.
⑧출산을 앞둔 임신부는 운전을 하지 않는다.
⑨당뇨병 환자는 장거리 운전 때 반드시 사탕이나 초콜릿을 챙긴다. 갑자기 저혈당 때문에 앞이 깜깜해지면서 대형 사고를 낼 수 있다.
⑩도로의 교통규정을 지키려고 노력한다.

<제 672호 건강편지 ‘죽음의 운전’ 참조>

 

오늘의 음악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사랑의 노래 준비했습니다. 첫 곡은 우리나라에서도 드라마나 CF 배경음악으로 잘 알려져 있죠? 페이퍼 레이스의 ‘Love Song’입니다. 둘째 곡은 1950년 오늘 태어난 피터 가브리엘의 ‘In Your Eyes’입니다.

♫ Love Song [페이퍼 레이스] [듣기]
♫ In Your Eyes [피터 가브리엘]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