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사씨와 살구씨의 사랑

욕망이여 입을 열어라 그 속에서

사랑을 발견하겠다 都市(도시)의 끝에

사그러져가는 라디오의 재갈거리는 소리가

사랑처럼 들리고 그 소리가 지워지는

강이 흐르고 그 강 건너에 사랑하는

암흑이 있고 三월을 바라보는 마른 나무들이

사랑의 봉오리를 준비하고 그 봉오리의

속삭임이 안개처럼 이는 저쪽에 쪽빛

산이


사랑의 기차가 지나갈 때마다 우리들의

슬픔처럼 자라나고 도야지우리의 밥찌끼

같은 서울의 등불을 무시한다

이제 가시밭, 덩쿨장미의 기나긴 가시가지

까지도 사랑이다


왜 이렇게 벅차게 사랑의 숲은 밀려닥치느냐

사랑의 음식이 사랑이라는 것을 알 때까지


난로 위에 끓어오르는 주전자의 물이 아슬

아슬하게 넘지 않는 것처럼 사랑의 節度(절도)는

열렬하다

間斷(간단)도 사랑

이 방에서 저 방으로 할머니가 계신 방에서

심부름하는 놈이 있는 방까지 죽음 같은

암흑 속을 고양이의 반짝거리는 푸른 눈망울처럼

사랑이 이어져가는 밤을 안다

그리고 이 사랑을 만드는 기술을 안다

눈을 떴다 감는 기술 – 불란서혁명의 기술

최근 우리들이 四.一九에서 배운 기술

그러나 이제 우리들은 소리 내어 외치지 않는다


복사씨와 살구씨와 곶감씨의 아름다운 단단함이여

고요함과 사랑이 이루어놓은 暴風(폭풍)의 간악한

信念(신념)이여

봄베이도 뉴욕도 서울도 마찬가지다

信念보다 더 큰

내가 묻혀 사는 사랑의 위대한 도시에 비하면

너는 개미냐


아들아 너에게 狂信(광신)을 가르치기 위한 것이 아니다

사랑을 알 때까지 자라라

人類(인류)의 종언의 날에

너의 술을 다 마시고 난 날에

美大陸(미대륙)에서 石油(석유)가 고갈되는 날에

그렇게 먼 날까지 가기 전에 너의 가슴에

새겨둘 말을 너는 都市의 疲勞(피로)에서

배울 거다

이 단단한 고요함을 배울 거다

복사씨가 사랑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닌가 하고

의심할 거다!

복사씨와 살구씨가

한번은 이렇게

사랑에 미쳐 날뛸 날이 올 거다!

그리고 그것은 아버지 같은 잘못된 시간의

그릇된 瞑想(명상)이 아닐 거다


김수영의 <사랑의 변주곡> 전문.


1921년 오늘(11월 27일) ‘자유를 갈망한 시인’ 김수영이 태어났습니다. 68년 인도에 돌진한 버스에 치여 숨질 때까지 그는 치열하게 자유를 노래했습니다. 그는 혁명과 민주주의의 자유를 노래하더니, 마침내 사랑이 듬뿍 담긴 자유를 노래합니다.


혁명도 결국은 사랑으로 완성된다는데 공감합니다. 그러나 요즘 주위를 돌아보면 많은 사람이 수오지심(羞惡之心)은 팽만한데, 측은지심(惻隱之心)은 볼 수 없어 안타깝습니다. 사랑이 없는 정의감은 사상누각(沙上樓閣)에 불과한데….


우리 스스로 복사씨와 살구씨의 사랑을 베풀고, 우리의 아이들에게도 그 사랑을 전해주기를 바랍니다.
연말, 아직 많은 사람이 추운 연말이 지나가고 있군요.

사랑의 록 발라드

오늘은 1970년대 대표적 록그룹의 사랑 노래를 준비했습니다. 레드 제플린의 ‘All of My Love’와 퀸의 ‘Love of My Life’입니다. 레드 제플린의 노래는 이 그룹 스타일은 아니지만, 보컬 로버트 플랜트가 아들을 잃고 슬픔을 극복하며 부른 명곡입니다.
 

▶퀸의 ‘Love of My Life’ 듣기
http://ww2.kormedi.com/cmnt/scrap/View.aspx?seq=8643&page=1&searchField=Subject&searchKeyword=love




▶레드 제플린의 ‘All of My Love’ 듣기
 
http://ww2.kormedi.com/cmnt/scrap/View.aspx?seq=8838&page=1&searchField=Subject&searchKeyword=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