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곰팡이 방지하려면?

곰팡이는 비염, 천식, 기관지염 등 호흡기 질환과 각종 피부병의 원인이 되므로 꼼꼼한 대비가 필요하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전국에 구름이 많고 곳곳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50mm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4도, 낮 최고기온은 26~34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됐다. 오랜 가뭄을 달래는 빗줄기는 반갑지만 이렇게 비가 많이 내리면 습도가 높아져 곰팡이가 생기기 쉽다. 곰팡이는 비염, 천식, 기관지염 등 호흡기 질환과 각종 피부병의 원인이 되므로 꼼꼼한 대비가 필요하다.

자주 환기를 시키는 것은 필수. 혹시 집안에 비가 새는 곳은 없는지도 잘 살펴본다. 만약 벽지가 젖었다면 선풍기나 에어컨을 이용해 충분히 말리고 원인을 파악해 적절한 조치를 취한다. 집이 많이 습하다면 난방을 가동해 집안을 전체적으로 말리는 것도 좋다.

특히 에어컨은 주요 관리 대상이다. 에어컨 내부에서 먼지와 습기가 섞이면 곰팡이 균이 발생해 악취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 평소 에어컨을 사용할 때는 전원을 끄기 전 5분간 송풍 기능으로 전환해 습기를 날리도록 한다. 에어컨 필터를 주기적으로 교체하는 것도 잊지 말자.

한편, 장마철에는 식품에도 곰팡이가 생기기 쉽다. 식품을 보관할 때는 항상 뚜껑을 잘 닫아놓고 곰팡이가 생겼다면 미련 없이 버린다. 누룩곰팡이가 잘 피는 곡류는 습도 60% 이하, 온도 10~15℃ 이하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으며, 한 번 개봉한 식품은 3-4일 이내에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