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바이오 “코로나 등 범용 항바이러스제 2상 개시”

[로고=현대바이오]
현대바이오는 코로나19를 비롯해 바이러스 범용 치료제로 개발한 먹는 항바이러스제 후보물질인 ‘CP-COV03’의 임상2상 투약 절차를 개시했다고 11일 발표했다.

CP-COV03는 바이러스가 세포에 침투하면 세포가 그 바이러스를 이물질로 인식, 스스로 제거하는 ‘자가포식'(autophagy) 작용을 촉진해 세포가 모든 바이러스를 제거하도록 하는 약리작용을 지닌 혁신적 범용 항바이러스제다.

이번 임상에서 코로나19에 유효성이 확인되면 코로나19와 그 변이뿐만 아니라 독감, 간염, 에이즈, 에볼라, 헤르페스 등 모든 바이러스에 적용 가능한 범용적 항바이러스제가 탄생하는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특정 바이러스의 복제를 억제하는 현존 항바이러스제는 약물 독성 때문에 투약 대상이 제한되고, 바이러스가 약물에 내성을 가질 수 있다는 한계가 있다.

하지만 약효가 세포를 표적하는 신개념 항바이러스제의 특성을 갖춘 CP-COV03는 이런 한계에서 자유롭다는 특징이 있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오토파지 촉진으로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메커니즘을 지닌 CP-COV03는 페니실린처럼 바이러스 분야에서 최초의 범용 약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치료제가 범용 항바이러스제로 탄생하면 바이러스 감염시 범용치료제 처방으로 신속한 선제 대응이 가능해져 팬데믹도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현대바이오는 긴급사용승인 신청을 위해 임상 2a·b상을 통합 진행한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