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아들 재검사서 4급 판정… “국회 자료공개도 응하겠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출근길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아들이 20~21일 세브란스병원에서 2015년도 당시 진료기록과 현재의 상태에 대해 재검증을 받았다.

그 결과, 2015년과 현재 모두 ‘4급 판정’에 해당하는 ‘신경근을 압박하는 추간판 탈출증’ 의심 진단 결과가 나왔다.

정 후보자의 아들은 20일 오후 세브란스병원에서 MRI 촬영을 받고, 21일에는 신경외과 외래진료 등을 받았다.

또한, 세브란스병원에 2015년도 MRI 영상기록과 진료내역에 대한 진단도 요청했다.

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교수의 판독과 신경외과 교수의 진료를 통해 정 후보자 측은 21일 진단서를 발급 받았다.

이에 따르면 2015년 당시에는 ‘제5 요추-천추 간 좌측으로 좌측 제 1천추 신경근을 압박하는 퇴행성 추간판 탈출증 소견’이 있었다.

정호영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아들의 세브란스병원 의무기록사본 증명서 [사진=보건복지부]
또, 2022년 현재 역시 2015년과 동일 소견이 확인된다. 20일 촬영한 MRI 영상판독 결과에서 ‘왼쪽 제1 천추 신경(S1 nerve compression)을 압박하는 제5 요추-제1 천추의 추간판 돌출(L5-S1 disc extrusion) 및 이로 인한 중앙 척추관 협착증(central spinal canal stenosis) 소견’이 확인됐다. 2015년 대비 조금 더 진행된 소견으로 판단된다.

진단서에 의하면 2015년도 영상 및 진료 기록은 병역법(병역판정신체검사 등 검사규칙 별표 2 ‘질병 심신장애의 정도 및 평가기준’ 중 242. 척추질환 중 나-3)-나)에 따른 4급 판정에 해당한다.

이로써 정 후보자의 아들은 경북대병원에서 MRI 검사 두 번, 병무청에서 CT 검사 한 번 등 총 세 번의 검사를 당시 받은 데 이어, 이번에 세브란스병원 재검증 절차까지 완료하게 됐다.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준비단은 “후보자 아들은 특혜나 도덕적 부당 행위 없이 공정하고 엄격한 절차에 의해 병역을 판정받았다”며 “충분히 검증한 만큼 병역 판정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을 이제는 중단해 줄 것”을 요청했다.

더불어 정 후보자 측은 국회에서 2015년도 MRI 자료 공개를 요청한다면, 국회에서 추천하는 의료인들에게도 해당 자료를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