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우울증·공황장애 개선 디지털치료기기 제품화 신속 지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환자의 치료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우울증, 공황장애를 개선하는 디지털치료기기의 성능, 안전성, 유효성에 대한 평가기준을 마련해 신속한 제품화를 지원하겠다고 12일 밝혔다.

디지털치료기기는 임상적·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질병을 예방·치료·관리할 목적으로 사용하는 ▲의료용 모바일 앱 ▲가상·증강현실 등 새로운 개념의 소프트웨어 의료기기를 의미한다.

그동안 식약처는 다양한 장애를 개선하는 디지털치료기기의 평가기준을 마련해 디지털치료기기 제품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2021년에는 불면증·알코올 중독장애·니코틴 중독장애 디지털치료기기에 대한 평가기준을 처음으로 마련하고 안내서를 발간했다. 그 결과 2021년 하반기에 3개 제품이 임상시험에 신속하게 진입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식약처는 올해에는 우울증, 공황장애 개선 디지털치료기기에 대해 ▲안전성·성능·유효성 평가 기준과 방법 ▲임상시험 설계 방법 등의 평가기준을 추가로 마련하고 안내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또 우울증, 공황장애 개선 디지털치료기기가 개발되면 즉시 임상시험에 진입할 수 있도록 맞춤형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식약처는 “이번에 마련할 안내서가 안전성·성능이 확보된 우울증, 공황장애 개선 디지털치료기기의 신속 제품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전문성과 규제과학을 기반으로 우수한 국산 신기술 의료기기가 신속하게 제품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용주 기자 kgfox1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