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입국제한 中 전역으로 확대해야”

[사진=대한의사협회]
“신종 코로나, 방역 골든타임 놓치면 국민 생명 위협”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3일 의협 임시회관에서 제 4차 호소담화문을 발표하고 현재 후베이성으로 국한된 입국제한지역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은 전날 정부가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을 오는 4일부터 입국제한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이미 후베이성 항공편을 봉쇄했고, 방문 여부도 자기 신고에 의존해야 해서 실효성이 있을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중국에서 전체 확진자의 약 40%가 후베이성 외 지역에서 발생한다”고 말하고 감염자 유입을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의협은 또 감염병 경부 수준을 현재 ‘경계’ 단계에서 최고 수준인 ‘심각’ 격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재욱 의협 과학검증위원장은 “지역사회 전파가 확인된 만큼 정부의 모든 역량을 다해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의협은 방역관리 전반에 대해서도 질타했다. 의협은 “정부의 전수조사 시행 관련 정보 부재, 공중보건 위기 대응전문가 부재 등 메르스의 실패를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모든 정보를 투명하고 신속하게 공개할 것과 방역 당국의 위기관리 소통 시스템 정상화를 권고했다.

3일 현재까지 확인된 국내 확진자는 15명이며 유증상자 6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김민철 기자 kmc@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