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 대학 교수 목소리 커질까?

[전의교협 의협 회장 후보 간담회 ①]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는 지난 9일 제40대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회장 선거에 출마한 6인의 후보를 상대로 후보자 초청 정견 발표회 자리를 가졌다. 후보 6인은 다른 후보와 동석하지 않은 채 각각 전의교협의 세 가지 사전 질문에 답변하고 출마 각오를 밝혔다.

신동천 전의교협 회장은 첫 번째 질문으로 “많은 의과 대학 교수가 ‘의협은 개원의 중심의 협의체’라는 오해를 갖고 있다”며 의과 대학 교수의 의견을 의협에 보다 적극적으로 반영할 수 있는 대책에 대해 물었다.

임수흠 후보는 “현재 의협은 대한의학회를 통해 의과 대학 교수의 대표 의견을 반영하고 있지만 대한의학회 소속 대의원의 회의 참석률은 매우 낮은 상황”이라며 “의료 현안에 관심이 있는 전의교협 소속 교수를 의협 상임 이사, 대의원으로 모시고 양방 임원진 간 정기 모임을 갖겠다”고 했다.

기동훈 후보는 “그간 의협 논의에서 봉직의, 대학 교수의 목소리가 소외됐던 것이 사실”이라며 “대의원회 개혁을 통해 학술 기관 역할을 맡은 의학회와 분리된 정책협의체로서 전의교협을 참여시키겠다”고 했다.

최대집 후보는 “의협이 ‘이익 집단’이라는 오해를 넘어서 전문가 단체라는 ‘명분 집단’의 기능을 하기 위해 의과 대학 교수들이 더욱 목소리를 내달라”고 요청했다. 최 후보는 “전의교협이 대한의사회와 다른 독자적인 기능이 있다면 의협 정관상의 직계 조직에 넣겠다”고 했다.

김숙희 후보, 이용민 후보는 의협이 종별, 직역별 입장을 아우르고 있지 못한 점을 강조했다. 김숙희 후보는 “의협 수가협상단장을 맡던 당시 ‘의협이 개원의 수가 협상을 하는 주체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지만 ‘관례상 해야 하는 일’이라는 반응이 돌아왔다”며 “의학회, 개원의 협의회, 교수협의회 모두를 아우르는 의협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용민 후보는 “의협이 개원의 위주의 단체를 벗어나 전 직역을 아우르는 단체가 되어야 한다”며 “지역별로 흩어져 있는 대학 교수가 지역 의사회에 참여하는 방식도 있지만 별도의 직역 단체(교수 단체 협의회)를 만들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추무진 후보는 “39대 집행부 구성 당시 모든 직역을 참여시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3월 2일 기준 집행부 31명 가운데 교수 9명이 참여 중이다”라고 했다. 이전 집행부에 비해 작은 숫자나마 참여 수가 증가했다는 것. 추 후보는 “의협은 기초 의학 육성을 위해 기초교수협의회를 지원하고 있고 중심 단체인 대한의학회, 한림원과의 소통도 강화하고 있다”며 기존 루트 강화를 통해 의과 교수의 참여를 늘릴 수 있다고 답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