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끝난 고3 학생을 위한 선물, 라식-라섹

중고등학교 내내 대학 입학을 위해 달려온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결과를 떠나 숨을 돌릴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부모라면 고생한 아들딸에게 좋은 선물을 주고 싶은 마음일 텐데 수험생이 좋아할 선물을 고르는 것도 쉽지 않은 일.

눈이 나쁜 수험생이 선호하는 선물이 있다. 바로 라식이나 라섹 같은 시력 교정술. 그간 착용하던 안경이나 렌즈에 대한 불편함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과 외모를 예쁘게 바꾸고 싶은 마음 때문에 성형 수술이나 메이크업보다 안경을 벗을 수 있는 레이저 시력 교정 수술이 강남 안과에서 인기이다.

하지만 라식 수술, 라섹 수술도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첫 번째는 나이. 만18세 정도의 수험생 가운데는 성장이 계속 진행되는 경우가 있다. 일반적으로 만 18세 이후면 수술이 가능하다고 하지만 성장이 멈추지 않은 경우 너무 서둘러 수술을 하면 시력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 안전을 위해서는 6개월 정도 시력 변화가 없는지 확인 후 수술 시기를 결정해야 한다. 평소 착용하던 안경을 가지고 병원에 가면 간접적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일찍 라식 라섹을 하면 수술 후 수술을 받은 상태로 살아야 하는 기간이 길다는 점도 간과할 수 없다. 남은 평생 수술한 눈을 오래 사용해야 한다면 좀 더 안전하고, 좀 더 구조적으로 튼튼한 방법으로, 내구성 있는 수술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안전을 위해 중요한 첫 단계는 검사이다. 안과를 방문해 수술 전 종합적인 눈 검진을 정확하게 받아보고 자신에게 맞는 수술을 해야 한다. 안과 전문의는 검사 결과를 보고 각 개인의 눈 상태와 눈 사용에 대한 욕구를 파악하여 다양한 수술 방법을 추천하게 된다. 수험생과 부모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부분은 라식 수술이 나은지 라섹 수술을 하는 게 나을지에 대한 것이다.

라식, 라섹을 비교하면 라식보다는 라섹이 절편을 만들지 않으므로 좀 더 안전하며 잔여 각막을 많이 남길 수 있으므로 혹시나 시력 퇴행이 와서 나중에 재수술을 받아야 할 때 유리하다. 또 라섹 수술은 각막에 절편을 만들지 않고 각막의 상피만을 벗겨내고 레이저를 조사하기 때문에 각막의 신경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어 건조증이 라식보다 적다. 대학 생활 오랫동안 책을 보거나 컴퓨터를 해서 눈이 건조해 지기 쉬운 학생들에게는 장점이 될 수 있다.

드림성모안과 허영재 원장은 “최근에는 엑스트라 라섹이 더해져 보다 안전한 수술이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허영재 원장은 “예전에는 각막이 약한 원추각막을 치료하는데 사용했던 시술을 라식이나 라섹 수술에 접목해 레이저로 절삭해 약해진 각막을 강화시켜 준다”며 “이 방법은 각막이 얇거나 절삭량이 많은 고도근시에서 각막을 튼튼하게 해주는 효과가 있는데 각막이 강화되면 시력이 저하되는 부작용도 줄여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허 원장은 “상대적으로 수술 받은 상태로 노인이 될 때까지 지내야 하는 수험생에게는 시력 저하를 줄여줄 수 있어 추천할 만한 수술 방법”이라며 “최근에는 라섹 수술 시 걱정되던 수술 후 통증과 회복 시의 시력 불안정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레스페인 라섹이 나와 통증이나 수술 직후 불안정한 시력을 걱정하는 수험생과 부모도 안심하고 라섹을 선택하는 추세이며 수술 후 만족도도 매우 높다”고 덧붙였다.

강남역에 위치한 드림성모안과에서는 각막을 강화하는 엑스트라, 건조증에 유리하고 통증을 줄인 레스페인, 빛 번짐을 줄이고 밤 시력까지 좋아지는 굿 나잇 비젼 라식 라섹, 난시를 교정해주는 스탠더드 제로 라식 라섹을 수험생을 위한 수술로 추천하고 있다. 수능 시험이 끝난 후부터 수험생을 위한 특별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