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말라리아 후보백신, 접종 후 최소 3년 유효

GSK의 말라리아 예방백신 후보물질인 RTS,S가 영유아에게 초기접종 후 최소 3년까지 말라리아 예방효과를 입증했다. GSK는 RTS,S에 대한 3상 임상시험의 최종 결과를 세계적 의학저널인 란셋(The Lancet)지에 발표됐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임상연구는 추가 접종이 미치는 영향까지 살폈다. 연구결과, 생후 5-17개월에 RTS,S를 초기 3회 접종하고 18개월 후에 추가 접종을 한 유아의 말라리아 발생률은 평균 48개월의 추적관찰 종료시점에 3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생후 6-12주에 최초 접종을 한 영아에서는 평균 38개월의 추적관찰 기간이 지난 시점에서 발생 사례가 26%까지 줄어드는 효과를 보였다. 전체적으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두 연령군 모두에서 말라리아 발생률이 감소했다. 추가 접종을 하지 않고 3회 초기 접종만 완료한 경우, 연구 종료 시점에서 임상적 말라리아 발생 사례는 유아에서 28%, 영아에서 18% 감소했다.

초기 접종 18개월 후 네번째 ‘부스터’ 접종을 받은 생후 5-17개월 유아에서는 평균 48개월 이상의 추적 기간 동안 1000명당 1774건, 생후 6-12주 영아의 경우 평균 38개월의 추적 기간 동안 1000명당 983건의 임상적 말라리아가 예방됐다.

말라리아가 많이 전파된 지역일수록 예방 효과는 더욱 높았다. 연구 종료 시점에 확인한 결과, 추가 접종을 하지 않은 생후 5-17개월의 유아에서 1000명당 평균적으로 1363건의 임상적 말라리아가 예방됐으며, 생후 6-12주였던 영아의 경우 1000명당 558건이 예방됐다.

중증 말라리아에 대해 통계적으로 유의한 유효성은 연구 기간 종료 시점에 추가 접종을 받은 유아에게만 관찰됐다. 대조군과 비교했을 때 추가 접종을 받지 않은 유아에서 중증 말라리아 발생의 위험성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프리카 지역 7개국의 11개 연구 기관에서 진행된 유효성 및 안전성 시험은 GSK와 PATH 말라리아백신기구(Malaria Vaccine Initiative, MVI)의 파트너십 아래 빌앤멜린다게이츠 재단(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의 후원을 받아 진행됐다.

임상시험은 최초 백신 접종 시점 시 생후 5-17개월인 유아와 6-12주인 영아 등 두 그룹 총 1만5천여명을 대상으로 2009년 3월부터 2014년 1월까지 진행됐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