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소장 이식 세계 두 번째로 성공

 

장기이식 중 가장 어려운 분야로 알려진 소장이식이 국내 의료진에 의해 전 세계 두 번째로 성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 소장이식팀 이명덕, 장혜경(소아외과), 김지일(혈관이식외과), 김상일(감염내과) 교수팀이 국내 최초로 희귀 난치성 중증질환인 장간막림프관확장증을 앓고 있는 여성 환자 김 모씨(28)에게 소장을 성공적으로 이식했다.

장간막림프관확장증은 태아의 신체가 형성되는 시기부터 림프관 발달에 이상이 생겨 창자와 장간막에 분포하는 림프관이 확대되고 흐름이 차단되는 질환이다. 정체가 수년간 지속되면 복벽의 기능이 손실돼 딱딱하게 굳고 염증이 일어난다.

또 림프액의 일부가 복강과 창자 점막을 통해 새어나가 복강에 림프성 복수가 차고 혈장성분과 비슷한 진액이 창자를 통해 대변으로 흘러나간다. 이로 인해 대량의 혈장단백질이 유실되는 단백유실성창자병이 동반된다.

김 씨는 배 둘레가 120㎝에 이를 정도로 복수가 찼고, 창자로 단백질이 빠져나가 영양실조가 지속돼 왔다. 혈장 알부민은 1.5~1.7(정상은 4이상)밖에 되지 않고 근육이 없어 다리는 아주 가는 상태였다.

의사경력 30년이 넘은 이명덕 교수조차 ‘말로만 듣던 환자’일 정도로 드문 질환인 장간막림프관확장증은 그동안 소장이식 성공 사례로 보고된 케이스가 전 세계적으로 1례뿐이었다.

소장과 대장에 걸쳐 있는 장간막림프관에 문제가 생겼던 김 씨는 이 교수팀에 의해 여성 뇌사자의 소장을 이식받고 수술에 성공해 한달 후에는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할 수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명덕 교수는 “다른 장기이식 환자와 마찬가지로 면역억제제를 평생 복용해야 하는데 아직 정부에서 이식수술 후 필요한 면역억제제 사용에 대한 보험급여를 인정하지 않아 아쉽다”며 “정부에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장이식 환자를 위해 면역억제제 보험 급여 문제를 해결해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