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미얀마와 식의약품 공급 계약

 

일동제약(대표 이정치)이 미얀마 산르윈(대표 산르윈)과 약 20만달러 상당의 유산균제 등 식품 및 일반의약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일동제약은 지난 22일~24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CPHI Worldwide 2013에 참가해 현장에서 이 계약을 성사시켰다.

최근 홍콩, 몽골 등과도 유산균 수출계약을 맺은 일동제약은 유산균 원료 및 제제의 글로벌 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특히 미얀마는 새롭게 떠오르는 신흥국가 중 성장 잠재력이 높은 국가 중 하나여서, 일동제약은 미얀마 시장 공략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일동제약은 1959년 국내 최초의 유산균제 비오비타를 발매한 이래, 유산균 연구를 지속해오며 선도적인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한편, 일동제약은 CPHI Worldwide 2013에서 유산균뿐만 아니라, 비타민, 항암제, 그리고 첨단 생산시설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며 참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