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이자제약, ‘남녀고용평등 우수기업’ 대통령 표창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이동수, www.pfizer.co.kr)이 고용노동부(장관

박재완)가 주관하는 2011년 ‘남녀고용평등 우수기업’으로 선정되어 4월 1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리는 ‘제 11회 남녀고용평등 강조주간’ 기념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다.

고용노동부는 2001년부터 매년 남녀고용평등 우수기업 분야에서 여성근로자의

△고용상 차별개선을 위한 제도와 관행의 개선 △모성보호 확대 △일과 가정 양립

지원 △여성의 고용촉진 및 인력개발 지원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 심사하여 여성이

능력껏 일할 수 있는 고용환경을 조성하고, 남녀고용평등 실현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한

기업들을 선정해왔다.

한국화이자제약은 전체 725명의 직원 중 여성 직원 비율이 54%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과장급 이상의 여성 관리자가 36%, 여성 임원 비율이 50%로 집계돼 남녀 기회

균등과 고용평등을 적극 실천하는 기업으로 인정받았다.

실질적인 직원 복지 프로그램을 통해서 유능한 여성 인력들이 가정과 직장생활을

효율적으로 병행할 수 있도록 노력한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 받았다. 한국화이자제약은

‘해피 맘 클럽(Happy Mom Club)’을 통해 모성보호 관련 가이드 발행과 임산부 건강기록부

관리, 임산부 요가 클래스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임신한 직원이 건강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여성 전용 휴게실 및 수유실 운영과 각종 여성 강좌 등 다양한

모성 보호 프로그램도 별도로 마련돼 있다. 한편 모든 직원의 체계적인 건강관리를

위해 간호사, 헬스 트레이너 등 전문가들을 사내에 상주시키는 ‘헬시 다이렉션(Healthy

Directions)’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회사가 직접 직원의 건강 파트너로 나서고

있다.

이외에도 한국화이자제약은 구성원 간의 조화로운 성장을 돕는 ‘다양성(Diversity)

워크샵’, 직장 내 ‘성희롱 예방 교육’ 등을 연중 진행하고 있으며, 국내외 MBA

지원, 사내 핵심 인재 개발 프로그램인 국내외 파견근무(Secondment) 제도 운영 등을

통해 능력 개발 부분에서도 양성평등과 다양성 존중 방침을 실행하고 있다.

한국화이자제약 이동수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 표창 수상을 통해 남녀를 구분하지

않고, 오로지 능력과 잠재성을 바탕으로 균등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온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 같아 기쁘게 생각한다”며 “각자 자신의 특성을 살릴

수 있는 일터에서 일할 때, 개개인의 기량을 쌓을 수 있고 이는 기업의 경쟁력을

키우는 데에도 크게 이바지한다. 남녀 모두가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서 타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국화이자제약은 지난 2009년 모유수유 지원 및 기혼여성 직원들을 위한

다양한 건강복지 프로그램 운영 노력을 인정받아 여성부와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공동 선정하는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로 단독 선정된 바 있다.

이 자료는 한국화이자제약이 31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