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절개 중 신생아얼굴에 상처

조선대병원으로 옮겨져 봉합수술

지방의 한 산부인과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과정에서 수술용 칼에 신생아의 얼굴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전남 목포에 있는 한 대형 산부인과 병원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받던 중 신생아의 오른쪽 뺨이 수술용 칼에 베어 길이 2㎝, 깊이 5㎜ 정도의

상처가 나 광주 조선대병원으로 옮겨져 봉합 수술을 받았다.

병원 측은 "자연분만이 불가능하고 양수가 터져 응급 상황에서 태아의 얼굴과

산모의 배가 맞닿아 있는 것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채 수술을 하다 사고가 났다"며

과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4-25 11:40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