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u-Bed IPTV서비스

LG CNS, 경희의료원에 'u-Bed IPTV 시스템' 구축·서비스 제공

입원 환자들이 자신의 침대에서 전용 인터넷과 다양한 방송 및 부가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 할 수 있는 서비스가 국내 최초로 실시돼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종합 IT 서비스 회사 LG CNS(대표이사 신재철)는 경희의료원(의료원장 배종화)에

‘u-Bed IPTV 시스템’을 구축하고 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u-Bed IPTV 서비스’는 입원 환자의 병상마다 설치된 일체형 IPTV(Internet

Protocol Television) 단말기에서 병원 내 폐쇄망을 통한 다양한 멀티미디어 컨텐츠가

제공되는 것이다.

환자들은 지상파 방송, 60 여 개의 케이블 채널과 VOD(Video on Demand), 병원

자체 방송 등을 시청할 수 있으며, 무선 키보드를 활용한 인터넷 사용도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PACS(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 OCS(처방전달시스템) 등 환자의

의료정보를 담고 있는 시스템과도 연계돼 환자는 자신의 병상에서 의사의 설명과

함께 각종 의료 정보 차트를 열람할 수 있다.  

또한 환자가 먹고 싶은 것이나 필요한 제품도 주문이 가능하다. 터치 스크린 방식의

모니터를 직접 터치 하거나 리모콘을 사용해 원하는 품목을 선택하면 편의점과 식당에

직접 갈 필요 없이 필요한 제품과 음식을 자리에서 받아 볼 수 있는 서비스도 올

7월 개시를 앞두고 있다.

 서비스 사용 요금은 퇴원 시 인터넷, VOD, 제품 구매 등 각각 사용 내역에

따라 합산, 청구된다. ‘u-Bed IPTV 서비스’는 경희의료원 내 150병상에 시범적으로

제공되며, 향후 1000 병상으로 확대 실시될 계획이다.

 LG CNS는 지난 10 여 년간 연세의료원 u-hospital 시스템 구축을 비롯한

대형 의료 정보화 사업을 수행하며 환자 관점에서 보다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u-bed IPTV 서비스 모델’도 이의 일환으로 개발된 것이며, 셋톱박스가 내장된

일체형 IPTV 단말기도 자체적으로 개발 완료했다.  

 경희의료원 배종화 의료원장은 “의료원 이용 환자에게 다른 병원과는 차별화된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기쁘다”며 “국내 병원 최초의 시도인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LG CNS와의 협력을 통해 환자들의 병원 생활을 보다 즐겁고 활력 있게 만드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LG CNS 신재철 사장은 “LG CNS는 IT와 산업을 융합,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역량을 쌓아가고 있다”며 “리딩 글로벌 플레이어 도약을 위해 특화된 서비스

모델인 ‘u-bed IPTV 서비스’를 기반으로 국내 의료 시장은 물론 해외 시장 공략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8-03-24 11:50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