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리베이트 결과 발표前 연구용역

'제약계 공동마케팅 분석' 용역 발주…외자사 지위남용 등 분석

제약업계의 리베이트에 대한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이고 있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결과 발표를 앞두고 의약품 시장과 관련한 연구용역을 발주해 관심을 모은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최근 의약품 시장의 공동마케팅 분석을 위해 연구용역을 발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구용역 발주는 제약업계의 공동 마케팅에 대해 분석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공정위는 이를 통해 제약사들이 실시하는 공동마케팅이 업계의 공정한 경쟁을

제한하거나 시장지배적인 지위를 남용하는 측면이 없는지 등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약업계의 공동마케팅은 오리지널 신약을 앞세운 다국적 제약사들이 상대적으로

영업력이 강한 국내 제약사들과 제휴를 맺어 왔던게 통상적인 일.

공동마케팅 방식으로는 다국적 제약사와 국내 제약사가 종합병원과 개원가로 영역을

구분해 마케팅을 진행하는 방식과 같은 약의 이름과 포장을 바꿔 영역구분 없이 판매하는

형식으로 구분된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칼자루를 쥐고 있는 다국적 제약사들의 횡포로 국내 제약사들의

피해가

적잖이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돼 왔다.

공정위는 올 하반기에 결과가 나오면 업계의 의견 수렴과정 등을 거쳐 업계에

준수사항 등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제도적으로 개선할 사항이 있으면 관계부처에

건의하는 등 개선작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공정위의 연구용역 발주가 제약업계의 리베이트 조사결과 발표 시점과

맞물리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정위는 지난해부터 병원이나 대형도매상과 제약사 간 리베이트 수수 등 불공정거래

관행과 담합 등에 대해 조사해 왔으며 조만간 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