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장관, 사퇴 표명…청와대 수용할 듯

21일 기자간담회서 공식 발표… "승객 남았는데 탈출은 비상식"

보건복지부 유시민 장관이 장관직 사퇴를 거듭 표명했다. 또 청와대가 이를 곧

받아들일 것이라는 점도 시사했다.

유시민

장관은 2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장관직을 유지하는 것이 복지부가

업무를 수행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 지난 4월 제출한 사퇴서를 수용해

달라고 다시 청을 들였다”고 밝혔다.[사진]

유 장관은 또 이번에는 사표가 받아들여질 것이라는 점도 강하게 시사했다.

그는 “국민연금법 빼고는 의료법 등 나머지 현안 사업들이 본 궤도에 올라 있다”면서

“내일(22일) 국무회의가 있는 만큼 원하는 데로 결정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장관 직 사퇴 뒤 거취 문제에 대해서는 당 복귀를 강하게 주장했다.

유 장관은 “지금도 열린우리당 당원이고 당연히 국회의원, 당원으로 활동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변했다.

그는 또 “아직도 선실에는 승객들이 남아있다. 남아있는 동안은 선원은 탈출할

권한이 없다. 배와 함께 운명을 함께 하는 것이 상식이다”라며 탈당 의원들을 비판하기도

했다.  

진광길기자 (kk@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