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의료원,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통해 산·학·연·병 협력체계 구축

[사진=고려대의료원 컨소시엄 사업 목표 및 내용]
고려대학교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은 산하 안암병원, 구로병원, 안산병원과 건양대학교병원, 전북대학교병원, 길의료재단, 건양의료재단 김안과병원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최고의 확장성과 유연성을 가진 클라우드 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고려대의료원 컨소시엄은 ‘2021년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 사업’에 선정돼 올해 3월부터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손장욱 교수(고려대학교의료원 의학지능정보실장, AI센터장, 의료빅데이터 연구소장)가 총괄 연구책임자를 맡는다.

고려대의료원 컨소시엄은 기관별 다양한 데이터 생산 조직으로부터 수집된 다양한 속성의 데이터를 통합 클라우드 CDW(Clinical Data Warehouse)에 맞게 관리·운영을 함으로써 표준화된 진료정보 빅데이터를 구축한다.

이렇게 수집된 진료정보, 유전체, 의료영상정보 등을 통해 산·학·연·병 네트워크를 활용한 공동연구를 활성화할 계획이며, 개방적 활용(Public)이 가능한 데이터 (분석)포털을 구축하고 동일 데이터 모델 스키마를 통해 다기관 연구를 통한 활용 등이 목표다.

고려대의료원 컨소시엄은 약 1,270만명 환자의 약 810 테라바이트(TB)의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고려대의료원의 경우 국가전략프로젝트 정밀의료사업을 수행하며 정밀의료병원정보시스템을 개발했으며, 정밀의료 기반 암 진단 및 치료법 개발을 위한 의료 빅데이터 환경을 보유하고 있다.

향후 고려대의료원 컨소시엄은 ▲갑상선암 등 질환별 5대 특화 분야 심층 데이터 구축 ▲공통 CDW 모델 개발 ▲빅데이터 플랫폼 분석 포털 개발 ▲데이터 카달로그 공개 및 공동연구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