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암병원 교수진, 대한비만학회 최우수 및 우수 구연상 수상

[사진=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전경]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연구팀이 대한비만학회에서 대거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3월 26일과 27일 양일간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호텔에서 제53차 대한비만학회 춘계학술대회가 열렸다.

온-오프라인을 동시에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개최된 금번 2021 대한비만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는 최우수 및 우수 구연자 총 6명의 수상자 중 절반이 고려대 안암병원 교수진이었다.

내분비내과 김지윤, 김남훈 교수 연구팀은 “Weight-adjusted Waist Index, an anthropometric index for sarcopenic obesity: validation study in a multi-ethnic population” 발표를 통해 최우수 구연상을 수상했으며 새로운 근감소비만 지표인 Weight-adjusted Waist index (WWI)의 유용성을 복부의 지방양 및 근육양의 변화와 비교해서 확인했다.

핵의학과 박기수, 김성은 교수 연구팀은 “Physical exercise reduces obesity-induced inflammatory metabolic activity of psoas muscle in obese women: a pilot prospective 18F-FDG PET/CT study” 발표를 통해 최우수 구연상을 수상했으며 비만중년여성에서 운동에 의한 근육 염증 감소효과를 핵의학적 영상기법인 18F-FDG PET/CT를 통해 확인했다.

가정의학과 남가은 교수 연구팀은 “Association of dynamic changes in metabolic syndrome status with the risk of Parkinson’s disease: A nationwide cohort study” 발표를 통해 우수 구연상을 수상했으며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를 이용하여 약 2년 간격의 대사증후군 상태 변화 양상과 파킨슨병 발생 위험 간의 관련성을 밝혔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