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당뇨병 치료제 GX-G6, 중국 임상 1상 진입

혁신 신약 개발 기업 제넥신은 지속형 당뇨병 치료제 GX-G6가 중국 파트너 기업 아이맵 바이오파마(I-Mab Biopharma)를 통해 중국 약품감독관리국(CNDA)으로부터 임상 1상 승인을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중국 내 코드명 TJ103 지속형 당뇨병 치료제는 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이 체내에서 분비되지 않거나 세포가 인슐린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를 치료하는 재조합 글루카곤 유사 펩타이드(GLP-1)이다.

이미 시장에 출시된 1세대 치료제의 경우 1일 1~2회 주사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는 것에 반해 TJ103은 제넥신 지속형 항체 융합 기술 hyFc를 적용, 주 1회 또는 월 2회 투약 제형으로 개발됐다. 제넥신이 독일에서 진행한 임상 1상 시험에서 우수한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한 바 있다.

아이맵은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 내 바이오 신약 개발 전문 기업으로서 면역 항암제를 포함한 다양한 바이오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아이맵은 제넥신으로부터 당뇨병 치료제 외에 지속형 성장 호르몬,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 등 파이프라인의 중국 내 개발권과 판권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면역 항암제인 하이루킨7(Hyleukin7) 중국 권리를 도입한 바 있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관인 프로스트 앤 설리번(Frost & Sullivan) 2017년도 자료에 따르면, 중국 2형 당뇨병 환자는 약 1억2000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이미 만성 질환자가 유행하는 수준에 이르렀으나 이중 44%만이 치료제를 투약 받고 있는 실정이다.

[사진=ValentynVolkov/gettyimagesban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