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홀딩스, 파머징 시장 ‘브라질-인도’에 수액제 수출

JW홀딩스(대표 한성권)가 브라질 ‘시프 파티시파코'(SIF PARTICIPACOE)와 인도 ‘알니치 라이프사이언스'(Alniche Lifescience)에 3체임버 종합 영양 수액제 등 완제 의약품을 공급하는 수출 계약을 각각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JW홀딩스는 대표적인 파머징 시장으로 꼽히는 브라질과 인도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 파머징 시장은 제약과 신흥을 합친 신조어로 신흥 제약시장을 의미한다.

시프 파티시파코는 브라질 중부 아나폴리스에 본사를 둔 의약품 유통 업체 지주 회사다. 브라질 중앙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하에 브라질 중부 지역 의약품 산업을 주도하고 있다. 3개 제조처를 갖고 있는 제약사를 통해 브라질 전역에 영양 수액제, 항생제, 마취성 진통제 등 원내의약품을 주로 공급하고 있다.

인도 알니치 라이프사이언스는 암센터, 회상 전문 병원 등 중증 질환 전문 병원과 신장학과, 소화기내과, 신경외과 등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매년 60% 이상 급성장하는 의약품 전문 마케팅 회사이다.

JW홀딩스는 JW당진생산단지에서 생산되는 3체임버 종합 영약 수액제 콤비플렉스 리피드·콤비플렉스 엠씨티, 탈모·전립선 비대증 치료제 피나스테리드 등 6종 완제 의약품을 브라질에 공급하게 된다. 인도에는 4종의 3체임버 종합 영양 수액제를 수출한다.

수출 규모는 각 사별 합의에 따라 비공개다. 계약 기간은 각 국가별 첫 수출일로부터 5년이며, 계약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경우 1년씩 자동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한성권 JW홀딩스 대표는 “브라질과 인도는 제약 산업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국내 제약사에게는 시장 진입이 어려웠다”며 “이번 수출 계약을 통해 JW의 우수한 제품력과 가격 경쟁력을 인정받은 만큼 글로벌 신흥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