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10명 중 4명, “태움 경험했다”

간호사 10명 중 4명이 직장 내 괴롭힘인 ‘태움’을 경험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의료노조는 23일 ‘의료 기관 내 갑질 문화와 인권 유린 실태 조사’에 대한 1차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실태 조사는 2017년 12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약 2개월간 실시됐다. 1차 분석은 응답자 가운데 간호사 6094명의 답변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간호사 6094명 가운데 83.8%(5015명)이 직무 스트레스 경험했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41.4%(2524명)는 직장 내 괴롭힘인 태움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욕설, 반말, 험담 등 폭언을 경험한 응답자는 65.5%(4000명)였다. 

간호사 10명 중 1명은 폭력 상황에 처한 경험이 있었다. 전체 응답자의 10.5%(641명)는 폭행을 당했다고 답했고, 성희롱과 성추행 등 성폭력에 노출된 경우도 13%(794명)로 확인됐다.

간호사들의 근로 조건도 열악했다. 응답자의 54.5%(3321명)는 ‘휴식 시간을 전혀 보장받지 못한다’고 답했다. ‘식사 시간을 전혀 보장받지 못한다’는 응답자도 31.6%(1925명)에 달했다. 휴식 시간, 식사 시간을 ‘100% 보장받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각각 5.9%(361명), 11.3%(687명)에 불과했다.

간호사들은 업무에 대한 합당한 대우도 받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간 외 추가 근무 수당을 받지 못하는 응답자가 72.2%(4433명)나 됐다. 28.3%(1722명)는 시간 외 근무를 하고도 수당 신청을 못하도록 금지 당했다. 또 응답자의 반 이상(57.2%, 3486명)이 업무 관련 교육, 워크숍에 참석하고도 정당한 보상을 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보건의료노조 측은 “이번 실태조사 결과는 열악한 근무 환경 속 열정 페이를 강요당하는 간호사들의 현실을 고스란히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또 노조 측은 “신규 간호사의 처참한 간호 현장이 방치된다면 사회적 손실은 물론 그 최대 피해자는 환자가 될 수밖에 없다”며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서울 아산병원 신규 간호사 자살 사고는 간호 현장을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마지막 경고”라고 말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