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제생병원, 소외 이웃 돌보는 착한 일터 가입

분당제생병원이 지역 사회 공헌을 위해 착한 일터로 거듭난다.

분당제생병원은 지난 10일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진행하고 있는 착한 일터에 가입했다. 채병국 병원장을 비롯 병원 직원들이 함께 이름을 올렸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2015년부터 정기 기부에 참여하는 모금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제생병원 직원은 1998년부터 급여 일정 부분을 자선 기금으로 적립해 소외된 이웃에게 기부해왔다. 이번 착한 일터 참여로 기부한 성금은 지역 사회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등 위기 가정에 의료비와 생계비로 지원된다.

채병국 병원장은 “제생병원 직원들의 소박한 나눔 실천이 소외된 이웃들을 돌아보고 이들의 생활과 마음을 어루만져 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지역 사회에 공헌이 선순환 구조가 돼 나눔 문화 참여 분위기가 지속적으로 이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