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검사로 알츠하이머병 진단

혈액 검사로 알츠하이머병 여부를 예측하는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치매예측기술국책연구단 묵인희, 이동영 서울대학교 교수팀이 치매 증상이 나타나기 이전에 혈액 검사로 알츠하이머병 여부를 예측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국내 기업에 기술을 이전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가 23일 밝혔다.

알츠하이머병은 대표적인 치매 원인 질환으로 만성적이고 진행성 경과를 보이기 때문에 뇌세포 손상 진행 이전 단계에서 진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지금까지 알츠하이머병을 확진하기 위해서는 사후 부검에 의존하거나 아밀로이드 PET라는 고가의 뇌 영상 검사를 이용해야 했다. 그러나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소량의 혈액만으로 아밀로이드 PET 검사 결과를 약 90% 수준으로 예측하는 방법이다. 향후 조기 검진, 예측을 통한 의료 비용 절감과 사전 예방 가능성이 기대된다.

혈액 내 아밀로이드 단백질은 뇌 베타아밀로이드 침착과 유의한 관련을 보이지만 혈액에 존재하는 다양한 분해 효소에 의해 분해돼 불안정한 측정치를 보인다. 연구팀은 새로운 혈액 전처리 기술로 혈중 내 베타아밀로이드 농도를 안정화시키는 시스템을 확립해 측정의 정확도를 크게 높였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뇌 베타 아밀로이드 침착과 밀접한 관련성이 있는 혈액 바이오 마커(단백질 바이오 마커 4종, 기타 혈액 인자 4종)를 새롭게 발굴하여 검사의 정확도를 크게 높였다.

연구 개발을 주도한 묵인희 교수는 “대부분의 치매 진단 기술이 증상이 뚜렷한 치매 환자를 구분하는 방법인데 비해, 연구단에서 개발한 기술은 증상이 없는 정상 단계부터 알츠하이머병을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크게 차별화 된다”라고 밝혔다.

치매예측기술국책연구단을 이끌고 있는 이동영 교수는 “최근 베타아밀로이드를 타깃으로 하는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임상 시험 실패의 원인으로 대상군 진단의 정확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데,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토대로 정확한 대상군을 선별하여 임상 시험 성공 확률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팀은 최근 알츠하이머병 분야 저명 국제 학술지 ‘Alzheimer Research & Therapy’ 등 다수의 학술지에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으며,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하고 해외 각국 특허 진입을 추진 중에 있다.

또 관련 기술을 국내 치매 전문 벤처 기업에 3건의 기술 이전을 완료했으며, 실제 임상 현장에서 적용 가능한 진단 키트와 알고리즘 개발도 진행 중이다.

이번 과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치매예측기술국책연구단에서 수행했다. 진단 키트 개발 과제는 임상 기기의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 과정을 지원해주는 ‘차세대 의료 기기 100 프로젝트 멘토링 프로그램’으로 선정되어 실용화 가능성을 크게 높인 상태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