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셔병 치료제 ‘세레델가’, 영국서 1차 치료제로 권고

영국 국립보건임상연구원이 경구용 고셔병 치료제 세레델가를 1차 치료제로 권고했다.

사노피 스페셜티케어 사업 부문인 사노피 젠자임은 국립보건임상연구원(NICE)이 영국 국가보건서비스(NHS)에 세레델가(성분명 엘리글루스타트)를 성인 제1형 고셔병 환자 대상 1차 치료제로 사용 권고한다는 내용의 최종 급여 결정을 지난달 28일에 발표했다.

고셔병은 매우 드물게 발생하는 선천성 유전 질환으로, 중증일 경우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전 세계적으로 인구 4~6만 명당 1명꼴로 발생하며, 국내에는 약 50가족 가운데 환자 60여 명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고셔병은 완치가 불가능하지만 효과적인 치료를 통해 관리될 수 있다. 현재까지 쓰이는 표준 치료법은 효소 대체 요법(ERT, 정맥 주사 방식)이다. 그러나 정맥 주사 방식의 치료에 장기적으로 의존할 경우 환자와 보호자가 평생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해야 하는 부담이 작용해 왔다.

세레델가는 글루코실세라마이드 합성효소를 억제해 글루코세레브로시다아제 효소가 분해해야 하는 기질을 부분적으로 미리 줄여주는 기질 감소 치료제이다.

세레델가는 1일 1~2회 복용하는 제1형 고셔병 경구형 1차 치료제로, 임상 시험을 통해 기존 치료제와 유사한 효능과 내약성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또 경구제라서 복용 편의성이 높아 환자 삶의 질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NICE는 이번 최종 평가 결정(FED) 발표를 통해 세레델가 사용 권고를 내렸다. 피터 쿠이퍼 사노피 젠자임 영국-아일랜드 대표는 “사노피는 고셔병을 평생 안고 살아가야 하는 환자와 그 가족들의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해 30년이 넘게 노력해 왔다”면서 “고셔병 환자들이 최초로 NICE로부터 권장을 받은 경구용 치료제인 세레델가에 대한 접근성을 보장 받는 데 한 발자국 더욱 가까워졌다”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다른 정부 규제 기관 역시 NICE의 선례에 따라 동일한 수준의 치료제 선택권을 환자들에게 허용해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세레델가는 지난 2007년 12월 4일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로부터 희귀 질환 치료제로 지정 받았으며, 2014년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청(FDA)의 승인을 받은 이후 2015년 국내 시판 허가를 획득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