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노안 동시 치료 인공수정체 출시

한국애보트㈜ 안과 사업부는 백내장과 노안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는 테크니스 심포니 연속초점 인공수정체 (TECNIS Symfony® Extended Range of Vision IOL)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테크니스 심포니 인공수정체는 백내장 수술 후 환자에게 가까운 거리부터 중간 거리, 먼 거리에 이르기까지 연속적으로 우수한 시력을 제공하며 노안까지 치료하는 세계 최초의 연속초점 (Extended Range of Vision) 인공수정체다.

일반적으로 백내장 치료를 위한 수술 시에는 안구내의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IOL)를 삽입한다. 현재 백내장 수술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인공수정체는 대부분 단초점 렌즈로, 주로 멀리 있는 물체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어 가까운 거리나 중간 거리의 물체는 잘 보이지 않는다.

한국애보트는 “심포니 렌즈는 모든 거리에서 시력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특수하게 설계된 제품”이라고 했다. 미국에서 29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연구 결과, 심포니 렌즈를 삽입한 환자군의 중간 거리와 가까운 거리의 시력이 테크니스 비구면 단초점 렌즈 환자들에 비해 크게 향상됐고 먼 거리 시력은 두 집단이 유사하게 나타났다. 또한, 심포니 렌즈군 환자들은 전반적으로 안경 착용률이 낮고, 다양한 조건의 조명 아래에서도 더 높은 시력을 보이는 것으로 보고됐다.

한국애보트는 “2,000안(眼)을 대상으로 진행된 여러 임상 데이터에 따르면 심포니 렌즈는 주 야간 모두 일관된 시력을 유지, 환자들은 모든 거리의 사물 및 물체와 물체 사이를 선명하게 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한, 심포니 렌즈는 일부 인공 수정체에서 나타나는 색수차 현상 (렌즈 입사광의 파장에 따라 각도가 달라져 환자가 초점을 유지하지 못하는 증상) 이나 구면수차 현상 (각막의 모양 때문에 완전 초점에 문제가 생기는 현상) 없이 높은 시력을 유지할 수 있다고 했다.

한국애보트 성종현 대표는 “한국애보트는 환자들이 시력을 회복하고 건강한 일상 활동을 유지하는데 기여하고자 하며, 이를 위해 심포니 렌즈는 백내장과 노안을 함께 가지고 있는 환자들이 모든 거리에서 선명하게 볼 수 있는 입증된 효과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최신의 기술과 디자인이 적용된 심포니 렌즈를 국내 환자들에게 제공하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심포니 렌즈가 주는 이점을 고려할 때 향후 많은 환자들이 심포니 렌즈를 선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