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동맥 폐색, 골다공증성 척추골절과 관련

 

가톨릭대 김영훈·하기용 교수팀

골다공증성 척추골절 환자의 척추체내에 혈액이 원활히 공급되지 않으면 척추 주변 조직이 괴사해 척추체내 균열이 발생하고 이차적 합병증의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김영훈·하기용 교수팀이 골다공증성 척추골절 후 척추체내 균열이 일어나 수술이 필요한 61~86세 환자 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X-RAY, CT, MRA 검사) 9명의 환자에게서 척추동맥 양측 폐색이, 7명에게서는 한쪽이 폐색된 증상을 발견했다.

영상학적 검사와 조직검사를 통해 골다공증성 척추골절 환자의 척추체내 균열이 혈관 폐색과 관련이 있음을 최초로 증명한 것이다. 연구팀은 이번 병리학적 메커니즘 규명을 통해 증상이 악화될 위험이 있는 환자를 예측하고 심도 있는 치료를 계획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렸다고 밝혔다.

김영훈 교수는 “골다공증성 척추골절은 비교적 치료 결과가 좋으나 척추후만변형 및 신경손상과 같은 합병증이 발생할 위험도 있어 초기의 적절한 치료가 중요하다”며 “골절을 예방하려면 40대 이전에 충분한 유산소 운동과 영양을 공급하고 주기적인 골다공증 검사와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골다공증성 척추골절 환자가 척추체내 균열이 발생하면 척추골절이 악화될 것을 예측하고 적절한 치료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척추 저널 9월호에 게재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