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닥사, 심방세동 심부전 환자에도 효과

 

베링거인겔하임은 자사의 항응고제 프라닥사 하위 분석 결과, 증후성 심부전을 앓은 비판막성 심방세동 환자에서 와파린 대비 임상적 치료 혜택을 입증한 연구 결과가 유럽 심부전 저널(European Journal of Heart Failure)에 게재됐다고 12일 밝혔다.

프라닥사 150mg은 과거 증후성 심부전이 있던 환자에서 뇌졸중의 위험을 감소시켰고, 와파린 대비 대출혈 발생률도 비슷하게 나타났다. 아울러 프라닥사 110mg은 와파린과 대등한 뇌졸중 위험 감소 효과와 함께, 와파린 대비 대출혈 발생 감소 효과를 보였다.

이번에 발표된 하위분석 연구는 프라닥사 임상연구(RE-LY)에 참여한 1만8113명의 비판막성 심방세동 환자 가운데 이전에 증후성 심부전를 앓은 적이 있었던 환자 490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이전에 증후성 심부전 유무에 상관없이 심방세동 환자에서 동일한 항응고 효과가 나타났다.

베링거인겔하임의 의학부 총괄 수석 부사장 클라우스 두기교수는 “이번에 발표된 RE-LY 하위 분석 결과는 일반적으로 치료가 어렵고 동반질환을 앓는 경우가 많은 심방세동 환자에서도 뇌졸중 예방에 있어서 프라닥사가 의미있는 임상적 혜택을 제공한다는 것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고영곤 기자 go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