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두, 전립선암 치료에 도움

2012년

1월 2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폴섬 ( Folsom, California ) – 오늘날 미국 성인 남성

6명 중 1명 꼴로 발병되는 전립선암이 미국 남성들의 암 사망률을 크게 높이며  주요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영국 영양학 저널 ( British Journal of Nutrition

)에 전립선암 퇴치에 희소식을 가져다 줄 연구 결과가 실렸다.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

데이비스 캠퍼스(University of California- Davis)와 캘리포니아주 얼버니(Albany)에

소재한 미농무부 산하 서부지역 연구센터가 최근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전립선암에 걸린 실험용 쥐들에게 호두를 먹인 결과, 종양의 크기는 50% 가량 작았으며

종양의 성장속도는 30%가량 늦춰진 것으로 나타났다. 쥐에게 먹인 호두는 사람이

먹었을 때 하루 3온스에 해당하는 양이었다. 연구가 진행되는 동안 호두를 먹인 쥐와

호두를 섭취하지 않은 대조군 쥐의 간 대사체에서 뚜렷한 차이가 나타났으며, 호두를

먹인 그룹은 전립선암과 깊은 관련이 있는 혈장 인슐린 양 성장인자-1(IGF-1)와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불리는 LDL 콜레스테롤의 수치가 낮아졌다.

이번 연구를 이끈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데이비스 캠퍼스 영양학과 수석연구원인

폴데이비스 박사 ( Dr. Paul Davis, Research Nutritionist, Nutrition Department,

University of California-Davis )는 “이번 연구 결과는 호두가 암을 억제할 뿐

아니라 종양의 성장도 둔화시켰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과일과 야채가 풍부한 균형 잡힌 식단에 호두를 꼭 포함해야 합니다.” 라고 전했다.

 호두의 유방암 억제효과를 발견했던 종전의 미국 마샬대학교 ( Marshall University

) 연구와 더불어 전립선암에의 효과에 관한 이번 연구를 통해, 호두가 심장 건강에

좋은 식품일 뿐 아니라, 암을 물리치는 무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이 입증되었다.   

데이비스(Paul Davis) 박사는 이번 연구가 단일 영양소의 효과가 아니라, 호두에

함유된 복합적인 영양소들이 함께 작용한 결과라고 말한다. “호두는 오메가3 지방산,

감마 토코페롤(비타민E의 일종), 폴리페놀, 항산화물질 등 건강에 좋은 영양분이

조화를 이루는 자연식품입니다. 이들 사이에 상승 작용이 일어난 것입니다.”

미국 암 연구소(National Cancer Institute)의 영양 자문위원인 카렌 콜린스(Karen

Collins) 공인 영양사는 이번 연구가 호두처럼 식물에 기반을 둔 식품을 규칙적으로

섭취해야 하는 근거를 제공하였다고 전했다. “암 예방과 치료의 열쇠는 바로 영양입니다.

미국 전립선암의 사례 중 약 11%는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건강한 식단,

규칙적인 신체활동, 건강한 체중 유지는 전립선암을 포함한 각종 암의 발병을 줄이는

데 가장 중요한 세 가지입니다.”

www.walnuts.co.kr

자료문의:

캘리포니아 호두 협회 한국 사무소 (California Walnut Commission Korea Office)

담당:

성경은
전화: (02) 543-9380

(내선2)
팩스: (02)

543-0944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