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온라인 구매는 ‘위험’···안정성 검증 안된 성분 포함

“미국에서 직배송한 제품입니다. 회사직원들과 대량 구매했는데 수량이 남아

판매합니다”

740만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등록된 게시물 내용이다. 멀티비타민

센트룸 등 유명 브랜드의 의약품을 값싸게 구입하려는 사람들이 달아놓은 댓글이

많다.

인터넷 쇼핑이 늘어가면서 온라인으로 저렴한 가격의 의약품들을 구입하려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그 ‘똑똑함’의 이면에는 ‘위법’이라는 함정이 도사리고 있다.

의약품의 경우 약사법상 약국에서만 유통, 판매할 수 있기에 온라인을 통한 의약품

거래는 모두 불법이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미국에서 종합비타민제 12만점(5억 원 상당)을 대량으로 밀수입 한 일당이

붙잡힌 바 있다. 이렇게 밀수입된 의약품의 일부는 온라인, 남대문 시장 등을 통해

전국에 유통됐다.

일반적으로 종합비타민제 선택 시 개개인의 체질 및 식습관을 고려하여야 한다.

전 세계적으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의 경우도 이러한 각 나라의 상황을 고려하여 성분,

함량을 조절하고 있다. 예로 전 세계 85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멀티비타민 센트룸의

경우 나라별 일일 영양권장량을 고려해 다르게 제조하고 있다. 하지만 비교적 싼

가격으로 국내에 반입할 수 있는 미국 제품 등이 인터넷 등에서 불법 거래되고 있다.

게다가 해외 출장이나 여행 후 성분이나 설명서를 제대로 다져보지 않고 가격이 싸다고

해서 영양제를 구입해 오는 사람도 많다.

미국 센트룸은 같은 브랜드지만 한국인을 고려하여 만든 한국 센트룸과는 다르다.

비타민 A나 철분 등이 한국인의 영양기준에 비해 많이 함유되어 있고, 한국 식약청에서

안정성이 검증되지 않은 붕소, 니켈, 실리콘, 주석, 바나듐 등 5가지 성분도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특히 불법유통 제품은 품질검사 없이 불확실한 유통경로를 거치므로

유통상 변질의 여부도 알 수 없다.

이와 같은 배경으로 센트룸은 국민 건강과 직결되는 의약품 불법유통을 근절하고,

한국인의 영양권장량에 근거하여 과학적으로 제조한 정식 제품을 차별화하기 위해

2007년부터 불법의약품 근절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또한 박스포장 디자인을 한글로

변경해 쉽게 정식 제품을 구별하도록 했다. 자세한 정품 구별법 안내는 센트룸 홈페이지

(www.centrum.co.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자료는 센트룸이 27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