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의료원, 암 환자위한 희망텃밭 만들다

이화의료원이 암 환자들에게 치유될 수 있다는 희망을 주기 위해 ‘희망텃밭’을

만들었다.

이화의료원은 14일 이대목동병원 내 마련된 텃밭에서 서현숙 이화의료원장, 문병인

이대여성암전문병원 유방암·갑상선암 센터장, 이주호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

항암사업부 이사와 암 환우들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 텃밭 가꾸기’ 행사를 가졌다.

희망 텃밭은 암 환우가 유기농 방식으로 채소를 직접 키우고 수확하는 경험을

통해 성취감을 느끼고 삶에 대한 열정을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희망텃밭 가꾸기는 11명의 암 환우들이 참여해 7월말까지 오이, 수세미, 가지,

고추 등 각종 열매 심기와 풀 매기, 천연 방충액 뿌리기를 한다. 또 ‘새싹과 대화하기’,

 ‘봄 채소 샐러드 요리 만들기’, ‘항암 식단 구성법 강연’ 등 다양한 정서

체험 프로그램도 할 예정이다.

서현숙 의료원장은 “이번 희망 텃밭 가꾸기는 이화의료원이 단순히 암을 치료하는

병원이 아닌 환우 마음까지 어루만질 수 있는 병원이 되기 위한 노력의 일부로 마련됐다”고

말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