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소외 계층 집 수리 ‘훈훈’

광동제약은 자매결연 단체인 ‘(사)희망의 러브하우스’와 함께 하는 봉사 활동의

일환으로 소외 계층에 대한 무료 집수리 활동을 펼쳤다고 28일 밝혔다.

이 회사 임직원과 가족 19명, 희망의 러브하우스 측 자원 봉사자 15명 등 30여명은

26일부터 고양시 덕양구 소재 지원대상 가정을 방문, 내려 앉은 천정을 고치고 창문과

선반을 교체하는 등 대대적인 주택 개보수 지원활동을 벌였다. 이들은 인원별로 조를

편성해 집안에 있던 가재도구를 밖으로 꺼내 정리하고 닦거나 창틀 교체, 도배 및

장판, 집 앞 길 닦기 등에 참여했다.

희망의 러브하우스 측은 인터넷으로 신청자의 사연을 접수받은 뒤 광동제약과

신청자를 연결해줘 이날 봉사 활동이 이뤄졌다.

이 회사는 지난 2008년 12월 자매 결연을 맺은 이후 임직원들의 기부금만큼 회사에서

함께 기부하는 매칭 그랜트 제도로 ‘희망의 러브하우스’를 지원하고 있다. 지금까지

제공한 성금은 약 5천만 원 가량으로 8명의 독거 노인, 장애인 가구 등 주거 빈민들의

보금자리 개선을 위해 쓰였다.

이날 초등학교 3학년인 아들과 함께 참여한 광동제약 신상식 부장은 "오랜만에

보람을 느낀 하루였다"며 "오늘 현장 봉사를 시작으로 앞으로는 현금 후원에만

그치지 않고 임직원과 소외된 이웃들의 집 수리에도 직접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이 내용은 광동제약이 28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