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청, 역량검증시험결과, 승진심사에 30% 반영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2010년부터 5급 승진심사 시 역량검증시험 결과를

반영하는 새로운 승진심사 제도를 본격 도입․시행한다.

종전 업무실적 중심으로 평가하던 근무성적평정 외에 역량검증시험을 통해 관리자로서

갖추어야 할 필수핵심역량인 정책기획 및 국민 소통역량을 평가하여 승진심사에 30%

반영하게 된다.

또한 평가점수 60점 미만자는 승진심사에서 제외된다. 과거 근무성적평가(100%)에서

이제는 근무성적평가(70%)와 역량검증시험결과(30%)로 나뉘어 반영된다.

역량검증시험은 제한된 시간 내에 주어진 자료를 바탕으로 문제의 핵심을 파악하여

논리적으로 보고서를 작성하는 능력과 국민의 입장에서 이해하기 쉽고 체계적인 보도자료

작성역량을 평가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식약청 역량검증시험은 5급 승진후보자(88명)를 대상으로 5월 15일 토요일 서울전문학교에서

실시되며, 5월말 승진심사위원회를 거쳐 최종승진임용예정자 25명이 선정된다. 행정

3명 식품 6명 약무 4명 연구 12명이다.

이들은 5월 31일부터 중앙공무원교육원에서 실시하는 5급 승진자 과정에 6주간

참여한 후 5급사무관(연구관)으로 발령받게 된다.

식약청관계자는 고위공무원단 진입 시 실시하는 역량평가를 과장급으로 확대하는

등 정부부처에 역량평가를 통한 승진이 점점 강화되는 추세라고 언급하며 이번 새로운

승진심사 제도도입이 구성원 동기유발, 조직내 일하는 분위기 확산 등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식약청은 앞으로도 능력과 자질을 갖춘 직원이 선발될 수 있도록 관련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문의: 강봉한 과장 010-5001-2624 / 강주혜 연구관 010-3278-7868

 

이 자료는 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14일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