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협 “약값 96배 차이는 제도 때문”

“우리 약값 비싼지 국제 비교 해보자”

한국제약협회는 22일 일부 언론이 ‘약값 거품 심각, 같은 약이 최고 96배 가격

차이’라고 보도한 데 대해 설명 자료를 내고 “이는 정부의 실거래 가격 사후관리

제도를 잘못 이해한 결과”라고 밝혔다.

일부 언론은 이날 한나라당 손숙미 의원이 발표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건강보험

급여 의약품 공급현황’ 자료를 인용해 “A제약회사가 한 종합병원에 수의계약으로

항혈전제를 납품한 가격은 한 정당 1739원인데, 다른 중형 병원에 공개 입찰로 판

가격은 18원에 불과해 같은 약을 무려 96배나 차이 나게 팔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제약협회는 “현행 규정상 병원이 입원 환자에게 사용할 의약품에 대해

공개입찰을 실시하는 경우는 정부의 실거래가 사후관리의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제약회사

입장에선 이에 손실을 감수하면서도 값싼 가격으로 공급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즉, 전체 수요량의 20% 정도를 차지하는 병원 내 처방약을 놓고 벌이는 의료기관과의

공개 경쟁입찰에선 손해를 감수하며 낮은 가격으로 공급하고, 80%의 원외 처방을 위한

수의계약에선 제대로 된 가격으로 공급한다는 설명이었다.

제약협회는 “이 같은 2중 가격이 발생하지 않으려면 정부가 수의계약이든 공개경쟁입찰이든

실거래 가격을 조사해 사후관리 대상으로 규제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협회는 또 ‘국내 약값 일본보다 2배 비싸’라는 보도 내용에 대해 “지난해 7월

202개 약 성분을 대상으로 한국과 미국의 보험약 값을 비교한 결과, 국내 복제약의

평균 보험약 값은 3413원으로 미국 6212원의 절반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공신력 있는 시장조사 기관이 한국과 보험제도가 비슷한 대만을

비롯한 세계 각국의 오리지널 및 복제약 값을 조사해 정말 우리 약값이 비싼지 검토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용태 기자 lyt0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