껌 등 건강기능식품 첫 인정

껌과 식용유, 쌀이 건강기능식품 인정을 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건강기능식품의 형태 규제를 개선한 이후 처음으로 일반식품 형태의 제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일반식품 형태 제품 중 처음으로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정받은 품목은 자일리톨을 함유한 껌과 체지방 증가 우려가 적은 식용유(2품목), 콜레스테롤 증가를 억제하는 홍국균으로 발효한 쌀 등 총 4건이다.

이는 지난해 11월 캡슐이나 환 등 의약품 형태가 아닌 일반식품 형태의 건강기능식품을 제조할 수 있도록 관련 고시가 개정된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성분이 유사한 모든 껌이나 식용유가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정을 받은 것은 아니다.

식약청 관계자는 "일반식품 형태로 건강기능식품을 제조하려면 각 품목별로 안전성과 기능성을 입증하는 자료를 제출해 식약청의 평가를 거쳐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정을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반식품 형태의 건강기능식품이 허용됨에 따라 소비자에게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업계에는 고부가가치 제품을 개발할 기회가 부여될 것으로 식약청은 기대했다.

이들 제품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식약청 홈페이지 www.kfd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