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국산항암제 개발, 세계화 힘쓰겠다”

국립암센터 이진수 원장 취임 소감

이진수 국립암센터 신임원장은 3일 의료 전문지 기자간담회를 갖고 “신개념 항암치료제

개발을 위한 기반을 구축하여 빠른 시일 내에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암환자가

국산 항암제를 쓸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이날 △새로운 항암치료제 개발 △임상연구 중심 진료 △국가의 암관리

사업 및 정책 지원 △창조적 인재육성 등 4가지 포부를 밝혔다.

이 원장은 “지금까지 국내에서 수행된 연구개발사업의 결과로 얻어진 항암 후보물질을

선별하여 전 임상, 임상 1상, 2상 시험으로 연결시켜 최종적으로 암환자의 치료에

실제 쓰일 수 있는 치료제가 나올 수 있도록 가교적 개발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가교적 개발 사업이란 신약개발 과정 중 기초연구를 거쳐 도출된 후보물질의 전임상(동물

대상의 안전성 유효성 확인), 임상1상(소규모 안전성, 투약량 측정), 임상2상(약효,

부작용평가) 시험 등 임상 3상(대규모 유효성 측정) 진입 전 단계의 연구 활동을

지원해 최종 제품화까지 연결시키는 사업이다.

이 원장은 또한 “부속병원을 임상연구 중심의 진료시스템을 갖춘 의료기관으로서

새롭게 기능을 정립하고 우리 국민과 해외 동포에게 세계 최고 수준의 암 예방 및

진료 서비스를 제공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M.D.앤더슨 암센터에서 2001년 귀국해 국립암센터 부속병원장, 폐암센터장,

연구소장 등 주요 보직을 거치고 지난 6월 17일에 국립암센터 제4대 원장으로 취임했다.

그는 새로운 폐암치료제에 대한 임상시험 책임자로 전 세계 연구 활동을 주도하고

있으며 지난해 9월에는 국내 서울에서 세계폐암학회를 유치,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