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AI 인체감염 사례없는 종류

검역원 중간검사결과 발표, 철새로 유입 추정

올해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AI)는 지금까지 인체에

감염된 사례가 없는 종류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수의과학검역원은 올해 우리나라에 발생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에

대한 유전자 분석 결과, 인도네시아, 베트남에서 유행하고 있는 인체감염 바이러스와는

다른 것이며 이번에 한국에서 발생한 AI 바이러스는 지금까지 인체에 감염된 사례가

없다고 16일 제 3차 역학조사위원회 중간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검역원은 초기에 AI가 발생한 5개 지역인 김제, 정읍, 영암, 논산,

평택의 바이러스는 모두 동일하며 이번에 분리된 바이러스는 2003년도와 2006년도에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AI 바이러스와 다른 종류의 새로운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고병원성 AI 바이러스는 철새에 의해 유입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하면서 금년 일본 아키다현과 홋카이도에서 죽은 백조에서 분리된 바이러스와

상호 비교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동일성 여부 등 비교결과는 다음 주 중에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에 분리된 AI 바이러스의 인체에 대한 위험성은 우리나라

질병관리본부가 미국질병통제센터(CDC)에 분석을 의뢰한 결과가 나와야지만 구체적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권병준 기자(riwo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병준 기자 riwo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