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호흡기

사우나가 몸에 좋은 과학적인 근거 5가지

주 3회 ‘이곳’ 가면 치매 멀어진다?

여러 건강상의 이점이 있다고 알려진 사우나. 정서적인 이완을 통한 스트레스 및 불안 감소 효과, 혈액 순환 증대를 통한 심혈관계 건강 증진 효과, 독소 배출 효과 등을 가진다고 알려져 있다. 미국 건강매체 헬스(Health)의 자료를 바탕으로 사우나가 몸에 좋은 과학적인 근거들을 소개한다.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 감소 14년에 걸친 한…

-중증천식임에도 불안증이라 증상 무시한 의사들...수차례 죽을 고비 넘긴 여성의 사연 -국내 중증천식 환자들도 늘고 있어...생물학적제제로 약물 치료가 관건이지만 비용부담

“의사들 100번 증상 무시”… ‘이 병’으로 30kg 쪘던 20대女, 무슨 일?

전직 발레 무용수였던 한 20대 한 여성이 극심한 '중증 천식'을 겪어 있었음에도, 의사들로부터 '단순 불안증'이라고 무시 당해와 수차례 죽을 뻔한 사연이 전해졌다. 이 여성이 불안증이라며 의료진에게 정확한 치료를 거부당한 횟수만도 100번 이상이다. 영국 일간 더선에 따르면 23세 케이티는 천식으로 인해 50번이나 죽을 뻔한 끝에 발레와 간호사가…

아직 국내 중증환자나 사망자 없어...학령 아동 손씻기, 마스크 착용 강조

백일 동안 ‘콜록’ 백일해 환자 급증… 질병청 “전파력 커”

'2급 감염병' 백일해의 확산세가 매섭다. 이 병은 보르데텔라 백일해균(Bordetella pertussis·그람 음성균)에 의한 감염으로 발생하는 호흡기 질환이다. 집단 생활을 하는 학령기 아동에게서 주로 발생한다. 해당 병은 최근 5년 내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지난달은 전년 동기간과 비교해 41배에 이르는 환자가 나왔다. 이에…

[오늘의건강]

“호흡이 날카롭다”…씩씩대는 천식, ‘이 10가지’로 더 심해져

전국 대부분 지역이 흐리고 가끔 비가 오겠으나, 오후 들어 소강 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겠다. 수도권과 강원영서는 오후에, 충청권과 강원영동 중·북부는 밤에 대부분 비가 그칠 전망이다. 강동영동남부와 남부지방은 내일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아침 기온은 11~14도로 출발해 낮 최고 기온은 13~21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보됐다. 당분간 아침…

AZ, 3상 임상 결과 발표...국내 환자 110명 포함

중증 천식약 ‘파센라’, 글로벌 임상서 천식 악화율 74% 줄여

중증 호산구성 천식 치료제 ‘파센라(성분명 벤라리주맙)’가 한국인 환자가 대거 포함된 글로벌 임상에서 천식 악화를 늦추는 효과를 입증했다. 파센라는 기존 치료에 적절하게 조절되지 않는 성인 중증 호산구성 천식 치료의 추가 유지 요법으로 2019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을 받았으며, 올해 3월 열린 약제급여평가위원회에서 급여 적정성을 인정…

천식, COPD 환자들이 꽃 피는 봄 싫어하는 이유

며칠 쌀쌀하던 날씨가 풀리면서 다시 포근한 봄기운이 돌아왔다. 게다가 올해는 더위가 더 빨리 찾아오고, 지난해보다 더 더울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봄의 불청객, 꽃가루와 미세먼지가 더 기승을 부릴 가능성이 크다. 자연히 호흡기 질환이 있는 환자들은 더 안절부절못하게 생겼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꽃가루는 하늘이 맑고 기온은 높으며 초속 2m…

“백일해 주의보”…부산에 환자 집단 발생

부산에 백일해 환자가 집단 발생했다. 지난 15일 첫 환자가 나온 이후 사흘만에 19명으로 늘었다. 백일해는 기침 또는 재채기를 통한 비말로 전파되는 호흡기 감염병. 호흡기 증상과 함께 2~3주 이상 지속되는 발작성 기침이 특징이다. 감염 시 항생제 투여를 할 수 있으며, 격리 기간은 항생제 치료 시작 후 5일 동안이다. 항생제 투여를 하지…

기침 완화에 도움 안 되지만 의료현장서 관례적 투약 많아

계속 기침하는데…약 먹어도 안 낫는 이유 있었네

기침 증세가 동반되는 호흡기질환에 관례적으로 처방되는 항생제가 기침을 완화시키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5일(현지시간) 《일반 내과학 저널(Journal of General Internal Medicine)》에 발표된 미국 연구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보도한 내용이다. 호흡기질환은 크게…

RSV 특정 신경 세포 손상 일으켜...최근 RSV 환자 증가 추세, 영유아 70%

“감기같은 RSV” 어린아이 많이 걸리는데…신경계 손상 시켜

최근 유행하고 있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가 신경세포에 손상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RSV는 영유아, 노인들에게 흔히 발병하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침이나 재채기, 접촉 등으로 비말을 통해 전파되며 전염성이 매우 강한 바이러스로 알려져 있다. 생쥐 신경조직 배양 실험, 염증으로 손상 최근 《감염병 저널(The Journal…

가래로 보는 건강... 삼켜도 문제 없지만 폐결핵 있는 경우엔 삼가

가래가 자꾸 그렁그렁…안뱉고 삼켜도 될까?

그렁그렁 가래가 끓어오른다. '뱉을까' '말까' 두갈래로 찰나의 고민이 생긴다. 지금 가래가 나오는 것은 몸에 무언가를 막으려는 움직임이다. 가래는 방패다. 표면의 습도를 유지하고 기도에서 병원균 등의 이물질을 흡착하여 더 이상의 침입을 막는다. 가래는 점액성 액체로 대부분 수분과 염분, 면역글로불린과 같은 항체, 단백분해효소 등으로 구성된다. 몸이…

[Voice of Academy 4-학회열전] 대한소아알레르기호흡기학회

의학 학술지, 단숨에 세계 권위지 만든 전략은?

대한소아알레르기호흡기학회(대소알호·이사장 김현희)는 ‘국내용이 아니라 국제용’이라는 평가를 받는 학회다.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와 공동으로 발간하는 영문학술지 《AAIR》(Allergy, Athma and Immunology Research)는 영향력 지수(IP)가 4~5점을 오르내리는 국제적 학술지다. 2021년 이 학회가 주관한…

[Voice of Academy 4-인터뷰] 대한소아알레르기호흡기학회 김현희 이사장

“부모 죄책감 갖는 소아 아토피피부염, 경험담에 의존 말고…”

“알레르기질환과의 전쟁에서 고성능 신무기가 잇달아 나와 이제 아토피피부염 아기는 통잠을 잘 수 있다. 청소년 환자는 골방에서 바깥 세상으로 나올 수 있다. 부모들, 눈물 흘리며 죄책감에 시달리지 않아도 된다. 그런데 신무기를 다룰 전사(戰士)가 격감하고 있어….” 대한소아알레르기호흡기학회 김현희 이사장(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은 “새…

강북삼성병원, 호흡기내과 권오정 교수 영입

성균관대 의과대학 강북삼성병원은 호흡기 질환의 전문성을 강화하고자, 호흡기 질환 전문의인 권오정 교수를 영입했다고 15일 밝혔다. 권 교수(호흡기내과)는 서울대 의과대학을 졸업 후, △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과장 △삼성서울병원 기획실장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장 △삼성서울병원 원장 등을 역임했다. 권 교수는 25여 년간 폐암, 결핵 등 호흡기 질환…

[오늘의 건강]

감기 빨리 나으려면? 잠들기 전 ‘이것’ 도움 돼

새벽에 수도권과 강원 북부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에는 중부지방, 밤에는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다. 비가 그친 뒤엔 기온이 낮아져 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8∼17도, 낮 최고기온은 16∼25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요즘처럼 일교차가 크고 건조한 날씨에는 호흡기가 마르고 면역력이 떨어져 감기에 걸리기 쉽다. 매우 흔하지만 사실 인류가 정복하지…

천식, 비염, COPD 환자는 가을이 무섭다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기온이 갑자기 뚝 떨어졌다. 기상청은 설악산, 덕유산 등 일부 산간지역이 영하권 기온을 보이며 주말까지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하루가 다르게 가을이 짙어지고 있다. 지금부터 겨울까지 대기 중 상대습도가 점점 낮아지고 차가워진다.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는 것. 그런데 건조한 날씨는 우리 몸에 여러 영향을 준다.…

고열과 맥박·호흡 빨라지면 위험 신호

전신 염증으로 사망…패혈증 일으키는 질병은?

9월 13일은 세계 패혈증의 날(World Sepsis Day)이다. 2012년 세계패혈증연대(Global Sepsis Alliance, GSA)에 의해 처음 만들어진 이후 국내에서는 대한중환자의학회 등 학계에서 패혈증의 위험성과 치료의 중요성을 홍보하는 국민건강 캠페인을 벌인다. 패혈증은 감염에 의해 전신 염증반응이 일어나고 이로 인해 주요 장기의…

가래 색이 갈색으로 짙어질수록 사망 위험 커져

“가래 색으로 폐 질환 진행 정도 알 수 있다”

천식, 만성 폐쇄성 폐질환과 함께 3대 만성 염증성 기도 질환 중 하나는 기관지 확장증이다. 유럽, 북미, 영국, 미국에서 인구 10만 명당 67~566명이 앓고 있는 기관지 확장증은 완치할 수 있는 치료법이 없는 장기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중년기까지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인도의 뉴스사이트 ‘힌두스탄…

AZ·사노피 공동개발 '니르세비맙' 美FDA 승인...항체약 첫 사례

매년 10만명 영유아 사망…‘RSV 감염’ 예방약 시대 열렸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사노피가 공동개발한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예방 항체 치료제가 글로벌 시판허가를 획득했다. 이렇다 할 예방법과 치료법이 없었던 RSV 예방 전략에도 항체의약품의 진입이 가속화할 전망이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17일(현지시간) '니르세비맙(제품명 베이포투스)'을 신생아 및 영유아 대상 치료제로 최종 승인했다.…